최종편집 : 2022-11-29 01:05 (화)
[칼럼] 임플란트 시술, 필요 여부 따져 진행해야
상태바
[칼럼] 임플란트 시술, 필요 여부 따져 진행해야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6.2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덕서울치과 이미나 원장
고덕서울치과 이미나 원장

보통 치아 건강이 점차 악화되면 치과에 방문해 건강 상태를 개선한다. 하지만 좋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치아 상태가 급격히 나빠지게 되고 심하면 발치를 해야 할 정도가 될 수 있다. 따라서 평소 관리를 하는 게 중요하다.

만약 치아를 살릴 수 없다면 임플란트로 대체해야 한다. 임플란트는 인공치아로, 자연치아와 같이 잇몸에 바로 식립한 후 이용하게 된다. 저작기능, 심미성 등에 회복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다.

다만 무조건 임플란트로 대체하기 보다 자연치아를 살리는 게 우선이다. 아무리 임플란트가 우수하다 하더라도 자연치아를 100% 대체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치아, 잇몸 손상 시 치료 방법을 찾아보고 회복 가능성이 있다면 치료부터 선행해야 한다.

보통 자연치아를 유지할 수 있다면 신경치료 후 크라운 보철로 덮어 치아 외관과 기능을 보존하거나 치주치료를 통해 자연치아를 유지하는 경우가 많다. 이 외에도 다양한 진료를 이용하여 치아를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도저히 살릴 수 없는 치아가 있거나 이미 상실된 후에는 임플란트로 대체해야 할 수 있다. 만약, 시술을 미루면 치아 상실 부위의 잇몸뼈가 흡수되어서 뼈이식을 하지 않으면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다. 또한 주변 치아가 쏠리면서 전체 치열이 무너질 수 있어  치료가 중요하다.

시술을 하게 되면 인공치근을 식립할 경로를 미리 파악해야 한다. 3차원 정밀 진단 기기를 이용하면 구강 내부 상태에 맞는 시술을 계획할 수 있으며, 가이드를 제작해 식립 경로를 파악하여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시술 후에는 철저한 관리를 통해 수명을 오랜 기간 유지해야 한다.

시술이 대중화된 이후 무분별하게 자연치아를 임플란트로 대체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자연치아 보존이 우선이므로, 치아 보존 방향을 확인한 후 살리지 못하는 부분만 수복해야 하겠다.

글 : 고덕서울치과 이미나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