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9 03:31 (화)
유권자의 시간, 유권자의 권한을 행사하자
상태바
유권자의 시간, 유권자의 권한을 행사하자
  • 전민일보
  • 승인 2022.05.3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4년간 민선8기 전북을 이끌어갈 선출직 단체장과 지방의원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일을 하루 앞두고 있다.

6·1지방선거는 국내외 대형이슈가 넘쳐나는 상황에서 치러진 탓인 과열·혼탁 양상이 심각한 선거로 기억되고 있다.

후보자간의 상호 의혹제기와 맞고발 사태 등 네거티브전이 기승을 부렸다. 벌써부터 선거이후 후유증을 우려하고 있다. 선거기간 후보자간의 앙금은 지역 내 반감정서로 투영될 우려의 사례가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부에서는 재선거를 치러야 하는 곳도 발생할 수 있다는 섣부를 예측을 내놓고 있다.

그만큼 치열했다는 것이다. 각 후보자들은 4년을 준비해온 탓에 선거 막판에 모든 것을 쏟아 붓기 마련이다.

하지만 대다수의 유권자들은 이미 지지후보를 결정했다. 전국 3위의 사전투표율을 기록했지만 4년전 제7회 지방선거 보다 낮다는 점은 우려스럽다.

6월 1일 최종 투표율이 낮거나 4년전 수준에 머물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권자들이 적극적인 투표에 나서야 한다.

아직도 후보자들은 네거티브전이 통할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구태의 선거에서 유권자들은 빠져나와 새정치를 요구하는데, 후보자들은 과거의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모양새다.

이번 선거에서 지방의 이슈가 철저하게 실종되면서 네거티브전만 판쳤으며, 정책과 인물 등의 검증보다는 다양한 이벤트로 유권자의 이목을 끌고자 주력한 점은 아쉽다.

지방이 중심이 돼야 할 지방선거가 아닌, 중앙정치권의 놀이터로 변질됐다.

한때 중앙정치권 예속화 탈피가 이슈의 중심에 섰던 선거였기에 아쉬움이 큰 대목이다.

이번 선거에서도 공천파열음과 경선파동사태를 유권자들에게 그대로 노출했다. 유권자를 무시한 정치권의 구태가 여실히 드러났다.

유권자들의 몫이다. 각 가정에 배달된 선거공보물로 후보자의 면면을 모두 알 수 없다.

제한적이지만 그나마 공보물을 통한 후보자 검증이 최일선의 수단이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주도권은 유권자에게 넘어왔다. 선거의 결과도 유권자의 책임인 것이다.

말로만 지역을 위한 적임자임을 외치지 말고, 유권자 스스로도 변해야 한다. 역대급 투표율로 정치권에 일차적 경종을 울리고, 투표로 변화를 유도해 내야 할 것이다.

유권자에게만 부여된 권한을 제대로 행사하고, 유권자가 심판하는 날이 6월 1일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