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1 01:13 (수)
동국대, 이상봉 디자이너에 감사패 전달
상태바
동국대, 이상봉 디자이너에 감사패 전달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3.31 0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정신과 한국적 미를 살린 독창적 디자인으로 졸업생 찬사
(왼쪽부터)동국대학교 윤성이 총장과 이상봉 디자이너가 감사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음
(왼쪽부터)동국대학교 윤성이 총장과 이상봉 디자이너가 감사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음

동국대(총장 윤성이)가 지난 29일 이상봉 디자이너에게 새 학위복 디자인 제작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

동국대의 기존 학위복은 전국 대학이 공통적으로 적용했던 수도복 형태의 가운으로 1906년 개교 이후 115년 간 같은 디자인이었다. 이에 동국대의 정체성과 역사적 전통을 살리기 위한 동국대만의 학위복이 필요하다는 내부 의견이 있었고, 여러 구성원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리뉴얼을 진행했다.

학교의 정체성을 살리면서도 학생들이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디자인 구현을 위해 한국 패션계의 거장 이상봉 디자이너가 학위복 디자인을 맡았다. 그는 한복과 불교의 장삼 등 전통의상의 특징을 분석하고 재해석해 ▲깃 ▲도련 ▲소매 ▲주름 등을 디자인적 요소로 활용, 한국적 전통미를 학위복에 담아냈다.

학위복은 학사와 석사, 박사 학위복 모두 동국대의 시그니처 컬러인 동국오렌지를 메인 컬러로 사용했다. 동국대만의 특색을 녹여낸 디테일로 정체성을 더욱 견고히 한 새 학위복이 첫 선을 보이자 졸업생들의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윤성이 총장은 “동국대의 정체성과 불교정신이 돋보일 수 있는 학위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실제 학위복을 입고 자긍심 가득한 미소를 보인 학생들을 보고, 꼭 감사한 마음을 전달드리고 싶었는데, 오늘에서야 자리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학위복 디자인의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 불교종립대학의 학위복 디자인인 만큼 큰 사명감을 가지고 작업했다”며 “학생들이 만족한다고 하니 저도 뿌듯하고, 더불어 개인적으로도 영광이다”고 말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