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0:06 (목)
새마을금고중앙회 제18대 박차훈 회장 취임식 개최
상태바
새마을금고중앙회 제18대 박차훈 회장 취임식 개최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3.1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사 통해 ‘새마을금고의 가치를 높이는 중앙회’ 강조
제 18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취임식 사진
제 18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취임식 사진

새마을금고중앙회는 3월 1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 중앙본부 MG홀에서 제18대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취임식을 개최했다.

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중앙회 임직원, 자회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면접촉을 최소화해 진행됐으며,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전국 새마을금고인들이 참여하는 ‘열린취임식’으로 개최됐다.

박차훈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중앙회장으로서 새로운 임기를 시작한 데에 대한 감사를 전하고, '새마을금고의 가치를 높이는 중앙회‘라는 핵심경영가치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는 새마을금고, ▲디지털경쟁력 강화를 통한 활력 넘치는 새마을금고, ▲ESG경영을 통해 존경받는 새마을금고 라는 비전을 달성해 새마을금고 백년대계의 밑그림을 그릴 것” 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또한 제 18대 중앙회장 취임을 기념, 새마을금고의 ESG경영의 의지를 담아 ‘일상회복을 위한 온(溫)택트’ 사회공헌 사업 전달식도 함께 이뤄졌다.

새마을금고는 식료품 및 방역물품으로 구성된 ‘코로나19 극복 키트’(총 3억 원가량)를 한국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전국 배려계층 어르신 3,000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박차훈 회장은 지난 2018년 3월 제 17대 중앙회장으로 선임되어 4년 간의 직무를 수행했다. 제 17대 임기중 새마을금고자산 200조 원 시대 개막, 새마을금고 디지털금융 고도화, 새마을금고 역사관 개관 등의 성과를 남겼으며, 2021년 12월 제 18대 중앙회장으로 재선임됐다.

제 18대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의 임기는 2026년 3월 14일까지 4년이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