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16 23:50 (월)
‘안동역에서’ 가수 진성,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 홍보대사 합류
상태바
‘안동역에서’ 가수 진성,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 홍보대사 합류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1.2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역에서를 부른 가수 진성이 2023 전북아태마스터스대회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대회 조직위원회는(위원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아태마스터스대회 홍보를 위해 가수 진성을 대회 공식 주제가를 부를 가수로 선정하고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위촉식은 지난 21일 도청 4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1994년 데뷔한 진성은 부안 출신으로 ‘안동역에서’, ‘보릿고개’, ‘태클을 걸지마’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으며 음악 활동과 더불어 TV조선 ‘미스터트롯’ 심사위원, MBC ‘놀면 뭐하니?’, SBS ‘트롯신이 떴다’, KBS ‘일꾼의 탄생’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진성은 위촉일로부터 대회 종료 시 까지 ▲대회의 위상을 높이기 위한 국내외 활동 ▲대회 주제가, 홍보연결음, 뮤직비디오 제작 ▲개막식 및 D-Day행사 등 각종 문화행사 참여 활동 등 각종 대내외 홍보를 함께하면서 대회 인지도 제고와 붐 조성을 위해 활동할 계획이다.

위촉식에 참석한 진성은 “평서 전북에 관심과 애정이 많았는데 이번 홍보대사로 임명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 주제가를 통해 2023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홍보대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발했다.

송하진 조직위원장은 ”생활 체육인들에게 널리 알려진 진성 씨가 대회 홍보대사로 함께 해줘 감사하다”며 “2023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와 함께 하는 진성씨의 홍보활동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