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6 10:22 (화)
정운천 의원, 최근 5년간 4,400억원 규모 마약 밀수출 지적
상태바
정운천 의원, 최근 5년간 4,400억원 규모 마약 밀수출 지적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9.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청정국인 우리나라, 해외 밀수출국으로 드러나

마약청정국으로 불렸던 우리나라가 수천억원 규모의 마약 밀수출 현황이 포착됨으로써 해외 밀수출국이란 오명을 쓸 형편이다.

국회 정운천 의원(비례대표)이 관세청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국내에서 해외로 밀수출된 마약류는 총 413kg로 4,436억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실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로의 밀수를 포함한 총 밀수출입 적발량은 5년간 총 3,548건으로 중량 1,911kg, 평가액 2조 1,624억원 규모가 단속됐다.

마약류 밀수출입 적발 현황은 2016년 382건, 50kg, 887억원 ▲2017년 429건, 69.1kg, 880억원 등 꾸준히 증가해 2020년은 696건, 148.4kg, 1,592억원에 이른다.

반입 경로별로 보면, 국제우편을 통한 마약 반입 중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밖에도 신발 밑창, 그림엽서, 커피봉지 등 교묘한 방법으로 다양하게 반입되고 있어 적발이 쉽지 않다.
정운천 의원은 “우리나라는 마약청정국으로 불렸지만 수천억원 규모의 해외 밀수출현황이 드러났다”며 “국제우편과 특송화물 등 마약 밀반입 경로가 다양해지고 있는 만큼 관세청 등 관계기관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