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9 17:49 (월)
익산시,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 ‘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구축
상태바
익산시,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 ‘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구축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1.03.0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시민단체와 손잡고 환경 오염원인 아이스팩을 재활용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시는 5일 시민단체 희망과 대안과 아이스팩 재활용 시범사업 발대식을 갖고 친환경적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아이스팩 재사용 사업을 추진하고 있던 희망과 대안은 이번 발대식을 계기로 수거와 운반, 세척, 수요처 배부 등 일련의 과정에 대해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아이스팩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이를 수거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시민들이 원하면서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게 됐다.

시는 우선 함열읍, 동산동, 모현동, 영등1, 삼성동 등 5개 권역 행정복지센터에 아이스팩 전용 수거함을 비치했으며 이날부터 수거를 시작했다.

시민들은 가정에 보관하던 젤 유형의 아이스팩을 거주지와 가까운 권역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배출하면 된다.

아이스팩 수거 활성화를 위해 크기에 상관없이 재사용이 가능한 깨끗한 형태의 젤 유형 아이스팩 5개를 행정복지센터 수거함에 가져가면 20리터 종량제 봉투 1(1인 월 3매까지)를 인센티브로 제공한다.

이어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 92곳에도 전용 수거함을 설치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재활용에 동참할 수 있도록 했다.

재활용할 수 없는 부직포, 파손, 오염된 아이스팩은 기존대로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하면 된다.

수거한 아이스팩은 시민단체와 협업해 세척과 소독을 거쳐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과 마트 수산물 코너 등 수요처를 발굴해 무료로 제공한다.

시는 8월까지 아이스팩 재사용 시범사업을 통해 효과성 등이 입증될 경우 29개 읍동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손진영 희망과 대안 운영위원장은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아이스팩에 대해 문제 인식을 갖고 재사용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시범사업이 잘 정착돼 친환경적 소비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이번 사업은 시민들의 요청을 반영한 시책인 만큼 시민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아이스팩 재사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시범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스팩 성분인 고흡수성 수지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불에 잘 타지 않고 자연 분해에도 500년 이상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