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8 09:57 (월)
전북 '성평등사회 정착' 갈 길 멀다
상태바
전북 '성평등사회 정착' 갈 길 멀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01.22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평등지수 16개 시도중 중하위권
8개 지표 중 보건.안전분야만 선전
문화.정보분야는 전국 꼴찌 불명예
도내 여성 여가만족도 등 개선 필요

 

전북의 성평등지수가 중하위권에 머무르는 초라한 성적표를 거뒀다.

특히 여가생활 등의 비율을 측정한 문화부문에선 전국 16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돼 도내 여성들의 여가만족도와 성별간 정보화 격차를 개선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여성가족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기준 국가성평등지수와 지역성평등지수'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성평등지수는 성평등한 사회참여, 여성의 인권·복지, 성평등 의식·문화 등 3개 영역과 경제활동·복지·가족 등 8개 분야로 구성돼 '완전한 성평등 상태'를 100점으로 산정한다.

측정결과에 따르면 2019년 국가성평등지수는 73.6점으로 2018년(73.1점) 대비 0.5점 상승했으며, 지역성평등지수는 76.4점으로 2018년(75.7점) 보다 0.7점 오르는 등 매년 상승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지역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지역의 성평등 수준을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 등 4단계로 나눠 분석했는데 전북은 강원과 울산, 인천과 묶여 중하위 지역으로 분류됐다.

분야별로 살펴봐도 전북은 그리 높은 순위를 기록하지 못했다. 경제활동과 가족분야는 9위에 머물렀고, 복지는 10위, 교육·직업훈련은 12위를 기록했다. 특히 문화·정보 분야는 16개 지자체 중 최하위인 16위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그나마 보건과 안전분야에서만 각각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여가부는 성평등 수준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점은 분명 긍정적인 신호지만 여전히 분야별 편차가 크다는 것은 각 분야별 여성들이 느끼는 불편함과 차별의 정도가 크다는 뜻인 만큼 개선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의사결정, 안전 등을 포함한 모든 분야의 성평등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해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며 "'아울러 변화된 사회상을 반영하고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국가성평등지수 개편도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여가부는 국가와 시·도별 성평등 수준을 파악해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추진방향을 수립하고, 분야별 과제를 점검하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국가와 지역의 성평등 정도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