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7 11:09 (금)
남원시립도서관, ‘책값 돌려주기’ 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남원시립도서관, ‘책값 돌려주기’ 사업 본격 추진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0.10.2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시범운영했던 ‘책값 돌려주기’ 사업이 시민들에게 호평을 받자 21일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책값 돌려주기’ 사업은 남원시가 시민들이 남원 지역 서점에서 책을 구입해 읽고, 한 달 이내에 공공도서관(남원시립·어린이청소년)으로 구입한 책과 도서 구입을 증빙할 수 있는 영수증을 가져오면 최대 2권까지 남원사랑상품권으로 전액 지원하는 사업이다.

코로나19로 제한 운영돼 온 남원시립도서관이 시민들의 고충을 덜어주고 온라인 서점에 밀려 침체된 지역 서점 지원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했었다.

이에 시는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두 달간 ‘책값 돌려주기’ 사업을 시범 운영한 바 시민 377명이 참여, 643여권의 책을 지역 서점에서 구입해 읽고, 남원사랑상품권으로 7,454천원을 교환 받았다.

남원시는 이렇게 이번 사업이 시민들의 독서 기회를 확대함은 물론, 지역서점 이용 증가와 지역상품권 반환에 따른 지역 경제 살리기에 기여하는 등 긍정적인 사업 효과를 내자 이를 반영, 관련 조례를 보완하고 사업비를 추가 확보,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세계 e스포츠서포터즈 발기인 대회 및 총회 성대히 마쳐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미국 기술주 ETF 2종 거래고객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