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16:27 (금)
독감백신 유통과정 문제 무료접종 중단... 전주지역 위탁 병원 큰 혼란 없어
상태바
독감백신 유통과정 문제 무료접종 중단... 전주지역 위탁 병원 큰 혼란 없어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9.2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시민 헛걸음... 문자발송 등 안내로 혼선 최소화


 

독감 백신 물량 유통 과정에서의 문제로 22일부터 예정됐던 무료 접종이 갑자기 중단된 가운데 전주지역 일선 현장에서의 큰 혼란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무료접종을 하루 앞둔 지난 21일 독감 백신 무료 접종 계획을 전격적으로 일시 중단했다.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 온도가 제대로 유지되지 않아 품질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판한 것이다.

문제의 독감 백신은 13~18세를 대상으로 22일부터 접종될 예정이었지만 유통 과정의 문제로 연령대에 상관없이 이날 개시 예정이었던 모든 대상의 국가 접종이 일시 중단됐다.

접종 개시를 불과 몇 시간 앞두고 중단결정이 이뤄지면서 전주지역 일부 시민들은 헛걸음을 하는 등 불편을 겪었지만 우려했던 큰 혼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초등학교 4학년 자녀를 둔 김모(47·여)씨는 “오늘 오후 아이 예방접종을 계획했었는데 아침 일찍 학교에서 안내 문자를 받았다”면서 “다행히 헛걸음은 하지 않았지만 언제쯤 접종이 가능할지 불안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전주보건소 관계자는 “무료접종 대상자 등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적극 안내를 통해 혼란을 최소화하고 있다”면서 “추후 접종 재개 일정은 질병관리청과 식약처의 논의를 통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의 경우 180개 병의원이 22일부터 예정됐던 무료접종 대상 위탁기관으로 지정됐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