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5 14:33 (목)
전임의와 개원의 파업 이틀째.. 큰 혼란 없어
상태바
전임의와 개원의 파업 이틀째.. 큰 혼란 없어
  • 장세진 기자
  • 승인 2020.08.2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의 4대 보건의료정책 추진에 반발하며 2차 총파업에 돌입한지 이틀이 지난 가운데 의료현장에서 우려했던 혼란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

26일부터 3일간 파업에 참여한 이들은 의원급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개원의와 전임의들로,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전임의는 115명이다.

앞서 지난 21일부터는 인턴과 레지던트 4년차, 22일 레지던트 3년차, 23일 레지던트 1·2년차 등 376명의 전북지역 전공의들이 무기한 파업 중이다.

개원의들은 지난 14일 1차 총파업 당시 도내 1164곳의 중 35%가량이 휴진했으며 이번 파업에도 일부가 동참했다.

이에 전북도는 전날부터 비상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시·군 보건소와 비상진료체계를 가동 중이다.
장세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CEO가 ESG경영 이해하고 적극 추진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