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남원시의회, 수자원공사에 항의 “섬진강댐 방류 탓이다. 인재를 책임져라”
상태바
남원시의회, 수자원공사에 항의 “섬진강댐 방류 탓이다. 인재를 책임져라”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0.08.1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수자원공사 섬진강댐지사 및 본사 항의방문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를 보상하라” 성명서 발표

남원시의회(의장 양희재)는 13일 한국수자원공사 섬진강댐지사와 대전 본사를 차례로 항의 방문해 이번 수해의 책임을 인정하고 피해를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

남원시의회 의원들은 순창군의회(의장 신용균) 의원들과 함께 한국수자원공사 섬진강댐지사 안형모 지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수자원공사가 “계속된 호우에도 저수율을 높게 유지해 홍수조절에 실패하고, 뒤늦게 방류량을 큰 폭으로 늘려 결국 하류지역의 제방붕괴와 범람으로 이어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또 댐 관리와 대응의 부실이 원인이 됐음을 인정하고 피해보상을 요구했다.

관련 지침에 따른 조치였다는 섬진강댐지사의 답변에 만족하지 못한 의원들은 곧이어 관리책임을 묻기 위해 대전 본사를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번 수해는 수자원공사의 안일한 대처가 부른 인재”임을 성토하고, 책임인정, 주민들에 대한 사과, 그리고 피해보상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를 통해, 남원시의원들은 8월 초에 비교하면 16배가 넘고 전일과 비교해도 4배가 넘는 방류량의 급격한 증가가 사태의 원인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수자원공사 및 환경부가 피해를 보상할 것과 항구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사항으로 내걸었다.

한편, 섬진강 하류지역 7개 시군(남원, 임실, 순창, 곡성, 구례, 광양, 하동)은 이번 집중호우와 댐 방류로 인해 8명이 사망하고, 4,000여명에 이르는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2,600여 가구가 침수피해를 입는 등 전례없는 막대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