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전북도의회, 도내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상태바
전북도의회, 도내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0.08.11 0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가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큰 도내 수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선포’를 촉구했다.

송지용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은 10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도내 전 지역에 폭우로 인명피해는 물론 침수와 붕괴 등 막대한 시설피해도 발생했다”며 “특히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 중이어서 추가 피해도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한 “남원 섬진강 제방이 유실되면서 이 일대 주택과 농경지 침수로 수백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며 “주택과 축사, 양식장, 농작물 침수 등 사유시설 피해가 속출하면서 가뜩이나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에 이어 호우피해마저 발생해 도민들은 깊은 절망감에 빠져 있다”고 강조했다.

송 의장은 “처참한 재난 상황에 지자체 대응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집중호우의 심각성을 엄중히 인식해 도내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조속히 선포하고 피해 보상과 복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또한 “실의에 빠진 피해지역 주민들의 생활 안정과 사유시설의 직간접지원 확대를 통해 하루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현실적인 피해 보상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