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0 00:42 (화)
전북대, 캡스톤디자인 온라인 경진대회 성황
상태바
전북대, 캡스톤디자인 온라인 경진대회 성황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7.0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속 비대면 대회 개최…공기청청 창문 아이디어 ‘대상’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매년 학생들의 우수한 공학설계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를 올해는 코로나19 상황 속에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캡스톤디자인은 학생들의 전공지식과 창의력을 결합하여 실생활과 산업 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는 제품과 아이디어를 개발하는 프로젝트형 교과목으로 학생과 대학, 산업체, 지역사회가 함께 지원하고 활동한다.

그러나 이번 1학기에는 코로나 19로 인해 정상적인 교과목 진행과 경진대회를 진행할 수 없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LINC+사업단(단장 고영호 교수)은 ‘캡스톤디자인 온라인 경진대회 운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온라인으로 학생들이 작품을 출품하고 심사하는 방식으로 경진대회를 운영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66개 학생팀의 작품이 출품되었다. 심사는 총 2차례에 걸쳐 진행하였으며, 심사 결과 ‘끝가지 가’팀(기계공학과 김도원, 김준영, 김정훈, 이정직, 임지수, 허정현)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끝까지 가’팀은 Coanda Effect를 이용한 공기청정&순환 일체형 창문(환풍 시스템 및 공기청정기능이 창문과 일체형으로 이루어진 일종의 공기 순환 시스템)을 구성하여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시상식은 9일 전북대 공대 8호관에서 정병호 공대학장, 고영호 LINC사업단장, 이태한 공학교육혁신센터장, 시상팀 대표 학생 등 소규모 인원만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병행돼 치러졌다. 다른 참여 학생들은 온라인을 통해 소통했다.

대상을 수상한 ‘끝까지 가팀’의 팀장 김도원 학생은 “코로나 19 상황에서 제대로 과제를 수행하기 어려울 것이란 학기 초의 예상과 달리 정상적인 캡스톤디자인 과제를 수행할 수 있었고 좋은 결과도 얻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고영호 LINC+사업단장은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대회를 진행해서 우려감도 있었지만 학생 안전 확보와 함께 시·공간적 제약을 해소할 수 있어 효율성 증대와 외부 확장성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여러 가지 어려움에도 한 학기 동안 작품 활동을 진행한 학생들과 지도교수님들께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