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5 16:42 (수)
신영대 의원, 부양의무 저버리면 상속권 박탈하는 ‘구하라법’ 발의
상태바
신영대 의원, 부양의무 저버리면 상속권 박탈하는 ‘구하라법’ 발의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7.05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상식에 부합하는 상속제도 필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구하라법’, 즉, 부양의무를 저버린 부모나 자녀 등의 상속권을 박탈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입법이 추진돼 관심을 끈다.

국회 신영대 의원(군산시/민주당)은 부양의무를 다하지 않는 등 친족 간 최소한의 유대관계가 결여된 경우, 법원에 상속권 박탈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민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최근 고(故) 구하라씨의 경우나 전북 순직 소방관 사례 등 양육에 기여하지 않은 친부모가 자녀 사망 이후 나타나 상속을 주장하거나 보상금, 보험금을 달라며 소송을 제기하는 등 국민정서상 이해할 수 없는 경우들이 국민적 공분을 사면서 상속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향후 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상식에 어긋나는 반인륜적인 상속이나 피상속인의 의사에 반하는 상속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문제는 부양의무 불이행과 이행의 개념이 상대적이어서 결격 여부를 따지는 데에 한계가 있다는 점이 현실적으로 문제가 돼 신 의원이 개정안을 발의한 것으로 보인다.

신 의원의 개정안은 친족 간 의무를 저버린 상속 대상자에 대하여 피상속인 본인이 생전에 또는 유언으로 상속권 상실선고를 청구할 수 있도록 하고, 피상속인의 사후에는 배우자나 직계혈족이 청구할 수 있게 함으로써 상속권 박탈과 관련한 법적 판단을 받는 내용이다.

신영대 의원은 “법률의 미비로 인해 보편적 정의에 맞지 않는 결과가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앞으로도 국민 상식에 부합하는 법률과 제도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
  • 정읍시, 사계절 향기와 매력 넘치는 ‘정향(井香)누리’ 실현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