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8:22 (금)
진안군, 조림지 풀베기 박차
상태바
진안군, 조림지 풀베기 박차
  • 박철의 기자
  • 승인 2020.06.0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군수 전춘성)이 가치 있는 산림자원 육성과 조림목의 건강한 생육환경 조성을 위해 조림지 풀베기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림지 풀베기 사업은 조림목이 새로운 환경에 보다 빨리 적응 할 수 있도록 생육에 방해되는 초본류나 관목류를 제거하는 사업으로 생장속도에 따라 조림 후 3~5년간 실시한다. 
군은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조림지 1,692ha의 산림에 25억원을 투입해 풀베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여름철 생장속도가 빠른 잡초 및 잡관목에 의해 조림목이 고사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6월에서 8월까지 총 2회에 걸쳐 풀베기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종일 산림과장은 “여름철 무더위 등 산림사업장 근로자들의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풀베기 사업장 점검과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조림지 사후관리로 경제·공익적 기능이 최대로 발휘되는 가치 있는 숲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