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7:53 (월)
동학농민혁명 정신,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상태바
동학농민혁명 정신,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5.3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6년 전 동학농민군의 전주 입성을 기념하고, 동학농민혁명 기념공간인 ‘녹두관’에 안장된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넋을 기리는 기념행사가 펼쳐졌다.

전주시와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이사장 이종민)는 지난달 31일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이종민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이사장, 일반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학농민군 지도자와 동학군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동학농민군 지도자 유골 안장 1주기 추모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동학농민군 전주입성 126주년 기념식 △동학농민군 지도자 안장 1주기 추모식 △동학농민군 지도자와 (재)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을 역임한 故 이이화 선생을 추모하는 공연의 3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1부 동학농민군 전주입성 126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은 폐정개혁안을 함께 낭독하고, 동학농민혁명 전개과정에서의 전주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재조명하는 등 동학농민혁명 최대 승전지이자 핵심 지역인 전주의 역할과 위상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열린 동학농민군 지도자 안장 1주기 추모식은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를 주제로 무명의 농민군 지도자와 동학농민군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시간이 이어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 발전에 헌신하고 동학농민군 지도자 안장에 큰 역할을 맡았던 역사학자인 고(故) 이이화 선생에 대한 추모시 낭송, 임실필봉농악보존회와 예술단 판타스틱, 창작극회, 나무예술무대 영상팀 등의 동학농민혁명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문화예술공연도 펼쳐졌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참석 규모를 축소하는 대신, 온라인을 통해 행사 영상을 공유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이름 없이 쓰러져 간 수많은 농민군의 희생을 기억하고 동학농민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행사였다"며 "앞으로도 동학농민군의 뜻을 계승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