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6:31 (화)
문희상 의장, 협치 시스템 작동 바래
상태바
문희상 의장, 협치 시스템 작동 바래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5.28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개원 72주년 기념식 열려

국회는 28일 오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 개원 72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인사말에서 "우리 국회가 세계 각국 의회에 협치 모델의 모범을 제시하는 그 날이 오길, 'K의회'의 외침이 울려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해 임시의정원 100주년 기념으로 국회는 새로운 100년의 출발선에 서 있고, 이틀 뒤에는 21대 국회가 출범한다"며, "새로운 국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해 여야, 정부와 국회가 머리를 맞대는 협치 시스템이 작동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국회 사무처는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뼈를 깎는 혁신을 했다. 특활비를 거의 폐지했다"며, "국회 도우미 청원 시스템을 열었다. 열린 정보공개 시스템 구축은 국민 신뢰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사무처의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문 의장은 "우리는 지금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두렵고 낯선 시대를 걷고 있다"며, "전세계가 예외 없이 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해 인간의 삶이 코로나 전후로 나뉜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또한, “코로나 위기 돌파, 바로 이 부분이 72주년을 기념하는 국회의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선 국민의 마음을 한데 모으는 국민통합이 필수적이다. 대화와 타협, 협치의 국회가 그 방법이다"고 협치를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코로나19 이후 군산 가볼만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