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10:00 (월)
도민, 술자리 줄고 건강관리 잘했다
상태바
도민, 술자리 줄고 건강관리 잘했다
  • 이지선 기자
  • 승인 2020.05.22 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월간음주율 전국서 가장 낮아
혈압 인지율 64.3%·치료율 93.7% 최고

지난해 전북도민은 전국에서 가장 음주를 적게 하고, 고혈압 치료를 가장 모범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울감 경험률도 지난 2018년 전국 최고 수준에서 한 해만에 대폭 하락해 몸과 마음이 모두 건강한 생활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보면 전국민 월간음주율은 59.9%로 전년보다 1.0%p 감소했다. 전북은 지난 2018년 58.7%보다 1.8%p 감소한 56.9%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낮은 지역으로 등극했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간음주율인 63.5%을 기록한 울산과는 무려 6.5%p의 차이가 났다. 전북지역은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단 두 차례를 제외하고 매년 월간음주율 차트에서 가장 낮은 자리를 유지해 왔다.

그러다 지난 2018년 58.7%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인바 있다. 군산발 지역 경제위기가 극심화된 시기다. 하지만 지난해 다시 가장 적은 술자리를 갖는 지역의 타이틀을 되찾았다. 고위험음주율도 지난 2018년 13.6%에서 지난해 12.2%로 줄어들었다.

전북은 지난 2018년 전국에서 가장 높은 우울감을 경험한 지역으로 기록됐다. 앞서 2008년 5.3%, 2009년 5.1%, 2011년 3.2%, 2015년 4.4% 등 전국에서 가장 낮은 우울감 경험률을 자랑했던 것과는 상이한 결과였다.

지난 2018년 갑자기 8.7%라는 높은 수치로 당시 가장 낮은 대구(3.4%)의 두 배를 훌쩍 넘기며 최고점의 불명예를 안았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다시 6.7%로 2.0%p 하락해 한 해만에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또 전북도민은 자신의 혈압수치를 가장 잘 인지하고, 고혈압 진단 후 치료도 가장 잘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전북의 혈압수치 인지율은 64.3%로 가장 높았다. 이웃한 전남의 경우 48.0%로 가장 낮아 전북과는 16.3%p의 차이가 있었다.

특히 30세 이상 중 고혈압 진단을 경험한 이들의 치료율 역시 93.7%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255개 시·군·구 중앙값인 91.7%와는 2.0%p 차이를, 가장 낮은 광주 지역 89.2%와는 4.5%p의 차이를 나타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매년 발표하는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지역 보건정책 수립에 활용해 지역 간 건강지표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며 "흡연·음주·비만율 감소와 건강생활실천율 향상, 정신건강 및 심뇌혈관질환 관리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당국은 2008년부터 전국 255개 시·군·구 보건소와 함께 19세 이상을 대상으로 지역사회건강조사를 하고 있다. 지난해 조사에는 23만 명이 참여했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판 뉴딜' 속도전에…새만금 개발 탄력 기대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정읍시, 전 시민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