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17:46 (수)
4.15 총선, 청년 배려 공약 부재 속 ‘표 달라’ 할 수 있나
상태바
4.15 총선, 청년 배려 공약 부재 속 ‘표 달라’ 할 수 있나
  • 총선취재단
  • 승인 2020.04.05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인재육성·문화 창달 정책이 없다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자 여야 정당은 청년층 표심 공략에 나섰다. 한 표가 새로운 마당에 최대 선거전략 중 하나가 청년층 득표전략이다.

따라서 각 정당은 청년층에 적합한 공약을 발빠르게 내놓고 있다. 민주당의 경우 1호 공약으로 전국 무료 와이파이를 내놓았다. 이 밖에도 벤처 4대 강국실현,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 문화·예술공약 등이 있다.

전국의 18세에서 30세까지 인구는 8,593,814명이고, 전북은 272,535명이다. 전국의 18세 인구는 536,770명이고, 전북의 18세 인구는 20,385명이다. 전북 18세 인구의 남성은 10,573명이고, 여성은 9,812명이다.

이번 총선 1,114명의 국회의원 후보 가운데 20대 후보는 통합당에서 1명, 30대에서 민주당 7명, 통합당 11명으로 양당에서 총19명(1.71%)의 후보를 냈다.

이런 수준으로 각 정당들이 청년을 배려한다고 외친다면 청년을 두 번 울리는 격이다. 전북의 경우, 20대는 고사하고 30대 후보자도 없다. 40대 고상진 후보(익산 을)가 있을 정도이다.

인재육성을 우선하는 교육의 도시란 전북의 애칭이 부끄러울 지경이다. 교실에서 인재를 키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치권에서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건지는 말할 나위없다.

전북 인구가 감소하기 때문에 정치적 영향력도 줄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전북정치권이 전북의 미래를 내다본다면 청년정치인을 키워야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

4.15총선의 전북공약을 살펴보면 전주완주 통합, 구도심 재생활성화, 농어민 공익수당 인상 확대, 새만금해수유통 등 지역현안들 뿐이다.

청년을 위하겠다는 공약은 고작 지역인재 채용할당제 정도이다. 청년들은 지금 지역현안에 대해 관심을 쓸 여유가 없다. 당장 취업을 하거나 주거문제를 해결해야 할 처지이다.

2만여 전북 청년들이 청년들에게 무관심한 후보를 찾아 성난 투표를 하게 된다면, 전북 후보 중 상당 수 후보는 혼줄이 날 대상이다.  

교육·인재육성·문화 창달 등 친청년정책을 만들지 않고 투표할 때만 ‘표 좀 달라’ 할 수 있을까 싶다.(총선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