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17:46 (수)
전주서 총선 후보자 벽보 훼손 신고...경찰 수사
상태바
전주서 총선 후보자 벽보 훼손 신고...경찰 수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4.0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전주지역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자의 벽보가 훼손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6분께 전주시 완산구 한 버스정류장에 붙은 전주 을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후보의 선거 벽보가 훼손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벽보는 이 후보의 사진 일부가 뜯겨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신고는 이 후보 캠프 측이 해당 벽보를 발견하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선거법은 정당한 사유 없이 선거 벽보나 현수막을 훼손·철거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와 CCTV 등을 통해 수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