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17:46 (수)
군산 첫 외국인 유학생 자가격리 이탈자 적발
상태바
군산 첫 외국인 유학생 자가격리 이탈자 적발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0.04.0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 외국인 유학생 강제출국 등 법무부 요청
- 내·외국인 구분 없이 엄정·무관용 원칙 적용키로

 

군산대학교 외국인 유학생 3명이 자가격리 중 무단 이탈해 군산시 보건당국에 적발됐다.

 

군산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3일 베트남 국적 20대 군산대 유학생 3명이 거주지를 이탈한 것을 확인하고 격리 조치한 뒤 법무부에 위반 사실을 통보했다.

 

조사결과 남학생 1명과 여학생 2명 등 베트남 유학생 3명은 3일 오후 7시부터 거주지를 이탈해 5시간 동안 군산 은파호수공원을 방문하고 밤 12시 16분께 귀가했다.

 

지난달 28일 입국한 여학생 2명은 전북도에 의해, 지난 1일 입국한 남학생은 정부에 의해 각각 자가격리 중으로 군산 소재 원룸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이들은 핸드폰 위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모두 거주시설에 핸드폰을 두고 외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시 전담공무원은 3일 오후 8시 30분에 유선 모니터링으로 최초 이탈 사실을 인지한 후 보건소, 경찰, 소방서 직원과 함께 거주지를 방문해 이탈 여부를 확인했다.

 

시는 자가격리 중 무단 이탈한 이들 3명의 유학생을 격리수칙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내·외국인을 불문하고 자가격리자는 격리 의무를 성실히 수행해 지역사회 전파 방지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자가격리 규정 위반 시 내·외국인 구분 없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거지를 이탈했던 베트남 유학생 3명은 코로나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