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17:28 (수)
익산시, 2020 농촌 활력 방아쇠 당긴다
상태바
익산시, 2020 농촌 활력 방아쇠 당긴다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2.1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농촌 체험 관광 및 마을 만들기 분야등 5개 분야에 대한 농촌 지원 사업 공모하여 총 23개 마을 및 농업 경영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촌 지원사업은 지난 1월부터 시정 방침인 균형발전 상생도시 조성을 위해 실시됐다.

시는 농촌 지원 사업으로 134백만원의 사업비 투입한다.

금마면과 광양마을, 생생마을 만들기 지원 사업에 성당면 수산 마을등 9개마을, 도시소비자 초청 팜파티에 낭산다례원과 아로비타 영농조합법인, 농촌체험관광 연계사업으로 함라두레마당 영농조합법인 등 10개소를 지원한다.

이는 단순 농업 소득 외에 농촌 자원을 활용하여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활동 지원으로 직거래 장터, 축제, 마을 공동체의 환경 정비 또는 농촌체험 프로그램 운영으로 공동 역량을 강화하여 도농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지역민들의 정신적, 물리적인 풍요를 목적으로 한다.

또한, 마을의 공동체성을 회복하여 공동체 복원의 기틀을 마련하고,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주민 활동을 유도하여 주민주도의 농촌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농촌 지원사업은 익산 시민들의 참여를 통한 활력증진과 농촌 활성화 방안으로 진행되었다라며, “이러한 지원이 도농간 상호 교류와 발전에 든든한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