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6 22:48 (일)
이춘석 의원, 2차 공공기관 이전 소외된 지방 우선 배려해야
상태바
이춘석 의원, 2차 공공기관 이전 소외된 지방 우선 배려해야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1.21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탈전북’ 움직임에 제동 걸 듯

2차 공공기관 이전이 지방 대도시 중심으로 가는 경향이 일자 입지선정 시 지방 중에서도 더 소외되어 온 지역이 우선 고려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도민들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공공기관들이 ‘탈전북’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아울러 전북의 공공기관 유치에도 청신호가 될 전망이다.

이춘석 의원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익산 갑,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최근 당과 균형발전위원회에서 밝힌 바 있는 2차 공공기관 이전 방안과 관련하여 공공기관이 다시 ‘지방의 대도시’ 중심으로만 이전하게 된다면,

비수도권 내에서 지방 간 격차를 더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그간 소외된 지방들의 공동화를 더 가속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실제 전북의 경우 민간기업은 물론이고, 한국수자원공사와 같은 공공기관들도 금·영·섬 권역부문 업무를 각각 충청·세종권과 광주·전남권으로 분산하려고 하는 등 전북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의원은 “공공기관 이전 자체가 국가 균형발전, 상생발전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정책인 만큼 당과 정부는 소외된 지방을 배려하는 조금 더 세심한 정책적 설계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현대중공업·한국지엠 이어...'OCI 군산공장' 멈춘다
  • 〔인터뷰〕 윤의권 회장 (동국대 G미래&힐링 최고위 원우회)을 만나
  • 익산시 “친환경 명품도시 만들겠다”
  •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 재선 성공해 전주 현안 해결 밝혀
  • 입춘대길(立春大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