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17:03 (화)
순창군, 군비 쌀소득보전 직불금 40억원 설명절 이전 지급
상태바
순창군, 군비 쌀소득보전 직불금 40억원 설명절 이전 지급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0.01.2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이 민족 대명절인 설을 앞두고 농업인 소득보전을 위한 쌀소득보전직불금 군비 보조금을 조기 집행하며, 농업인 가계에 도움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에 지급한 대상은 쌀 영농가구 4,939농가, 재배면적 5,049ha 규모로, 지급단가는 ha당 79만2000원으로 총 40억원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설태송 소장은 “농촌의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영농에 전념을 다해 주신 주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예산 집행으로 설 명절에 우리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27일 농업소득보전법 전부개정법률안(공익증진직불법)이 국회에서 통과했다. 이에 올해 5월부터는 쌀 중심의 농정 패러다임을 작물 간 형평으로 전환하는 공익직불제가 도입되어 현행 9개 직불제 중 경관보전직불, 친환경직불, 조건불리지역직불, 쌀소득보전직불, 밭농업직불 등 6개 직불제를 ‘농업농촌공익증진직불제’로 통합한다. 세부지침은 오는 4월말까지 하위법령 개정과 세부적인 논의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외출 필수품 된 마스크...‘비싸지고 귀해지고’ 불만 폭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