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1 21:19 (금)
전북대 박민욱 박사, 위조방지 스마트잉크 개발 성공
상태바
전북대 박민욱 박사, 위조방지 스마트잉크 개발 성공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1.1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민욱 박사

전북대학교 박민욱 박사(고분자·나노공학과, 지도교수 정광운)가 화폐나 문서 등 위조방지에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스마트잉크 개발에 성공했다.

16일 전북대에 따르면 박민욱 박사는 신규로 설계하고 합성한 유기분자의 분자구조와 분자간의 상호작용을 정밀하게 제어해 단일 유기분자만으로도 투명발광 성질을 구현해 냈다.

기존의 유기고분자와 무기발광체를 복합화한 위조방지잉크 기술에서 한 단계 더 진보된 기술을 개발해 낸 것이다.

박 박사가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잉크는 화폐나 문서 등의 위조방지에 사용 가능해 관련 시장의 새로운 문을 열어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 박사는“유기분자의 설계 및 분자간의 상호작용에 관한 기초연구가 유기투명발광 물질의 개발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연구 성과는 재료과학 분야 최상위 학술지인‘케미스트리 오브 머테리얼즈(Chemistry of Materials, IF = 10.16)’ 1월호에 게재됐으며 개발 연구는‘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사업’과 ‘중견연구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박 박사는 전북대 박사과정 동안 ACS Nano를 비롯해 28편의 SCI 논문을 발표하는 등 2019년 전북대 최우수 박사학위논문 총장상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미국 캘리포니아 UC Santa Barbara 대학에서 박사 후 과정으로 관련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현대중공업·한국지엠 이어...'OCI 군산공장' 멈춘다
  • 〔인터뷰〕 윤의권 회장 (동국대 G미래&힐링 최고위 원우회)을 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