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8 22:55 (화)
‘진안 매사냥’ 공개시연회 14일 열려
상태바
‘진안 매사냥’ 공개시연회 14일 열려
  • 박철의 기자
  • 승인 2019.12.1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 매사냥 공개시연회가 오는 14일 백운면 백암리 마을 야산에서 열린다.

진안군은 유네스코 세계무형유산이자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0호로 등록된 진안 매사냥공개시연 행사가 오는 14일 열린다고 11일 밝혔다.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사냥놀이인 매사냥은 야생의 맹금류가 날짐승이나 길짐승을 사냥하는 습성을, 사람이 착안하여 맹금을 잡아 사냥에 이용한 것이다. 인류역사상 가장 오래된 수렵술 가운데 하나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11개국 공동 세계무형유산 대표 목록으로 201011월 등재되었다.

현재는 거의 사라진 상태지만, 백운면 일대에는 날짐승이 많고 고원지대라 눈이 많이 내리면 매의 먹이가 되는 꿩이 마을 가까이 몰려와 예부터 매사냥이 성행되었다.

특히 진안은 오늘날까지 그 전승의 방법이나 사냥법도구제작 등의 기능전승이 다른 지역보다 우수한 지역이다.

박정오 응사는 70년대 말부터 포획과 꿩사냥법, 사냥도구 제작 기술 등을 배워 40여년 동안 명맥을 이어와 매와 함께 생활하고 있으며, 지금은 아들 박신은씨에게 전수하고 있다.

박 응사는 전통적 기법을 이용한 매사냥은 세계무형유산목록으로 등재되면서 많은 학회와 언론 등에서 잊혀져 가던 매사냥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더욱 사명감을 갖고 우리문화 보존에 심혈을 기울이하겠다고 전했다. 진안=박철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수흥 예비후보(익산 갑) 출판기념회 성황
  • KCFT 노조 파업 장기화…경쟁력 적신호
  • 2020 CKEF 캄한 경제문화교류 포럼 개최
  • 영광 한빛원전 ‘안전’ 어떻게 담보하나?
  •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 월성원전 방문…시민안전 대책 모색
  •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청정도시’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