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17:46 (화)
전주대 경찰학과 안심거울 설치사업 본격화
상태바
전주대 경찰학과 안심거울 설치사업 본격화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2.05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경찰학과(학과장 박종승)가 대학가 주변 등 여성 1인 가구 밀집지역의 불안요소를 제거하고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안심거울 설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안심거울은 인적이 드문 주택가에 설치되어 보행자가 누군가 따라오는지 확인하고 사각지대를 감시할 수 있는 거울시트로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신림동 주거침입 사건 등 혼자 귀가하는 여성들의 안전 귀가에 도움을 주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전주대 경찰학과는 최근 혼자 사는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범죄가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주택밀집지역의 불안요소를 제거하고 범죄예방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주완산경찰서와 지역주민과 함께 이번 사업을 추진했으며, 사업은 전주대 LINC+사업단 ‘지역사회 공헌 프로그램’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지난 4일 전주대 총장과 전주완산경찰서장이 직접 안심거울을 부착하며 ‘안심거울 설치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두 기관장의 설치를 시작으로 전주대 원룸마을 일대에 20여 곳에 안심거울이 부착됐다. 

전주대 경찰학과장과 전주완산경찰서 범죄예방전단팀(CPO)은 1년간의 실무회의를 통해 취약요소를 진단하고, CCTV와 비상벨, 로고젝트 등의 방범시설물을 설치해 왔다. 특히 이번 안심거울 설치 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의 범죄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 실질적인 범죄 억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대와 전주완산경찰서는 이후에도 정기적으로 지역 주민 간담회를 개최하여 범죄 불안 요소를 청취하고 범죄 제로화를 위한 추가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전주대 이호인 총장은 “고향을 떠나 혼자 생활하는 학생들이 안심하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안심거울 부착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지자체 및 치안조직과 협력하여 설치 범위를 확대하고, 재학생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도 체감할 수 있도록 안전성을 향상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