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1 09:28 (금)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3일까지 '이질적 결합'전 개최
상태바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23일까지 '이질적 결합'전 개최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9.0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중견 미술가 조헌-송수미-양순실 작품세계 한자리에

전북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온 중견 미술가의 작품세계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서울관은 4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이질적 결합'전을 마련했다.

조헌, 송수미, 양순실은 자신만의 독자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한 전북을 대표하는 미술인들이다. 

같은 지역에서 활종한 점을 빼면 거의 공통점을 찾을 수 없는 세 사람의 이질적인 작품을 한 자리에 모아 몹시 이직적임에도 불구하고 치열하게 고뇌하며 자신의 작품 세계를 구축한 동시대를 살아가는 미술인으로서의 동질감을 찾아보고자 한다.

 

조헌 작가의 작업은 개인과 사회의 틀 속에서 파생되는 문제들을 어떤 존재나 현상에 대해 다각적이고 심층적으로 고찰한다.   

 

기능성을 뛰어넘어 순수미술로서의 공예의 가치를 보여주는 송수미 작가의 회화적 공예 작품은 실크스크린으로 전사한 빈 그릇의 이미지를 통해 비움으로써 채울 수 있고 나누고 소통할 수 있는 무소유의 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양순실 작가의 작품에 등장하는 드레스는 여성이자 독립적인 자아이며, 자신을 상징하는 분신이다. 누구에게도 쉽게 드러내지 못하고 견뎌 온 시간들과 아픔을 간직한 채 꿈과 희망을 품고 강하고 담대하게 세상을 응시하는 여성을 통해 고통과 상처를 예술로 치유한 서정적 페미니즘 작품을 보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현대중공업·한국지엠 이어...'OCI 군산공장' 멈춘다
  • 〔인터뷰〕 윤의권 회장 (동국대 G미래&힐링 최고위 원우회)을 만나
  • 익산시 “친환경 명품도시 만들겠다”
  •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 재선 성공해 전주 현안 해결 밝혀
  • 전북 20대 남성 대구방문 후 확진…지역사회 확산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