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 00:10 (토)
농촌진흥청, 태풍 대비 농업분야 관리요령 발표
상태바
농촌진흥청, 태풍 대비 농업분야 관리요령 발표
  • 왕영관 기자
  • 승인 2019.08.15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밭 배수로 정비, 시설하우스 점검, 과수 가지 유인·고정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면 사과, 배 등 과수에서 낙과와 참깨, 고추 등 밭작물이 쓰러지거나 강풍에 의한 시설하우스 파손, 집중호우에 의한 벼 등농작물 침수 피해가 우려되므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의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논에서는 물꼬와 논두렁을 점검해 폭우 시 빗물이 잘 빠져나가도록 정비하고, 출수기에 있는 벼가 침수되지 않도록 유의한다. 
   
밭에서는 이랑을 높여주고 고랑(헛골)을 깊게 파서 물이 고이지 않도록 하고, 강풍에 쓰러지지 않도록 줄 지주를 튼튼히 한다.
    
과수는 나무가 쓰러지거나 가지가 부러지지 않도록 덕시설과 받침대를 보강하고, 열매가지를 유인·고정한다.
 
비닐하우스는 미리 점검해 찢어진 비닐이 있을 경우 신속히 보수하고, 강풍 시에는 하우스를 밀폐해 바람의 영향을 최소화 하도록 한다.
     
농기계는 침수 위험이 없는 안전한 지대로 이동시키고,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건물안이나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는 등 농업인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도록 한다.

또한 침수, 쓰러짐 등 피해를 입은 농작물은 상처부위를 통한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병해충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제8호, 제9호 태풍 이후  작물 생육이 부진한 상황에서 맞게 되는 태풍은 정상적인 조건보다 더 피해우려가 높기 때문에 농업인들의 사전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