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01:23 (금)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상처와 아픔 기억해야"
상태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상처와 아픔 기억해야"
  • 이지선 기자
  • 승인 2019.08.1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 '희망나비 팔찌' 착용...나눔의 집에 815만 원 기부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우리 역사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희망을 전한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을 비롯한 전북현대 선수단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희망을 나누기 위해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했다.

‘희망나비 팔찌’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 상품으로 수익금은 할머니들의 삶의 터전인 ‘나눔의 집’과 추모공원 사업을 위해 사용된다.

전북 선수단은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하며 많은 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지울 수 없는 아픔을 함께 나누고 역사의 눈물을 잊지 않기를 바랐다.

또한 선수단은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를 위해 ‘나눔의 집’에 815만 원을 기부해 따뜻한 희망을 전하기로 했다.

 

주장 이동국 선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상처와 아픔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한다”며 “우리의 이 작은 행동으로 많은 분들이 동참해 할머니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16일 울산과의 경기에서도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에스코트 키즈, 구단 관계자 등이 ‘희망나비 팔찌’를 착용할 계획이다.

또 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스페셜 입장 티켓을 제작하고 태극기 클래퍼 1만개를 준비해 입장하는 팬들에게 나눠준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文정부 반환점①] 새만금·탄소·농생명사업 '합격'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