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12:56 (화)
환경연합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신속한 후속 조치 뒤따라야 
상태바
환경연합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신속한 후속 조치 뒤따라야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2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환경연합은 20일 “익산 장점마을 건강영향조사, 신속한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날 논평을 통해 환경부의 ‘익산 장점마을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이하, 건강영향조사) 주민설명회 자료를 검토한 결과, 마을에서 500여m 떨어진 유기질비료공장 가동과 주민들의 암 발생에 인과 관계가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환경부는 ‘건강영향조사’ 결과를 토대로 신속하게 ‘환경오염 피해 구제급여’ 제도를 통해 주민 피해 보상 및 치료 지원 절차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최소 7년 이상 장점마을에 살았던 주민이 다른 지역에 비해 모든 암 1.99배, 갑상선을 제외한 모든 암 2.2배, 기타 피부암 11.6배로 암 발생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환경오염 피해배상 책임 및 구제에 관한 법은 물론 환경 소송에서 인과관계의 입증이 가장 어려운 문제이나 장점마을의 경우 건강영향조사를 통해 인과관계가 입증됐으며 사실상 환경오염피해조사단의 분석 결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구제 절차를 즉각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익산시는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유)금강농산 사업부지 내 불법 매립된 폐기물을 처리하고 오염토양복원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며 “연초박 사용에 대한 환경 추적조사를 통해 퇴비화 및 소각처리 규정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2019년 나눔봉사.사회공헌 시상식 성료
  • 2019 인성 클린콘텐츠 스마트쉼 UCC 공모전 시상, 전국 최대 규모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