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7 19:32 (토)
도내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소상공인들 강력 반발
상태바
도내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소상공인들 강력 반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2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전주지역 소상공인 단체는 전주 완산구 노브랜드 삼천점 앞에서 입점 철회를 촉구하며 골목상권 영세상인 말살하는 노브랜드 철수하라는 피켓 시위를 가졌다. 백병배기자

이마트 자체 브랜드(PB) 상품 판매장인 '노브랜드(No Brand)'가 도내에 문을 연 23일 소상공인들이 입점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달 16일 가맹점 개설 신고를 마친 이마트는 이날 전주(2곳)와 군산(1곳)에 노브랜드를 개점했다.
이에 전북 소상공인대표자협의회 등은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노브랜드 매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기업의 문어발식 확장을 규탄했다.


단체는 "대기업인 이마트는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우려되는데도 자기 배만 불리겠다는 생각으로 오늘 전북에 노브랜드를 개점했다"며 "대기업 유통업체는 교묘히 법망을 피해가며 지역경제를 잠식하고 있고 소상공인은 고사 직전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마트는 편법으로 추진하는 노브랜드 가맹점 개점을 즉각 중단하고 국회는 골목상권, 지역 경제 파탄을 막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해가 계속하면 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 사는 영세상인들은 모두 몰락하게 될 것이다“며 ”영세상인을 말살하는 노브랜드는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文정부 반환점①] 새만금·탄소·농생명사업 '합격'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