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17:03 (화)
새만금 이어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요구 더욱 거세지나
상태바
새만금 이어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요구 더욱 거세지나
  • 윤동길 기자
  • 승인 2019.02.26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영산강 보 철거 추진 속 환경단체, 금강하굿둑 개방도 주장

새만금에 이어 금강하굿둑에 대한 환경단체들의 해수유통 요구도 거세질 조짐이다. 최근 환경부가 금강과 영산강 일부의 보를 철거 또는 상시개방하기로 결정하면서 금강하굿둑도 개방(철거)해야 한다는 종전의 주장이 재차 수면위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지난 22일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금강과 영산강 내 5개 보의 처리방안 확정해 발표했다. 이명박 정부의 4대강사업으로 조성된 금강 세종보와 영산강 죽산보를 해체하고, 금강 공주보는 부분해체, 금강 백제보와 영산강 승촌보는 상시개방하기로 했다.

4대강 보에 대한 첫 처리방안이 발표된 가운데 환경단체들은 금강하굿둑도 개방해 '금강 중장기 생태계 회복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0년부터 충남과 갈등을 빚고 있는 금강하굿둑 개방요구가 환경단체의 가세로 한층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전북도는 농경지 침수와 농업용수 공급차질, 새만금 개발 지연 등을 이유로 반대했고, 국토부가 지난 2012년 발표한 ‘금강하구역 생태계조사 및 관리체계 구축연구’를 토대로 수용불가 입장을 견지했으나 4대강 보 철거사업 추진과 연계,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낙동강과 영산강의 생태계 복원이 추진될 예정이어서 금강하굿둑 개방 가능성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전북도는 금강하굿둑 개방시 막대한 농경지 침수와 새만금 농업용수 공급 차질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반대 입장이다.

특히 금강하굿둑 개방은 내년에 새만금 수질대책 2단계 종료를 앞둔 시점에서 새만금 해수유통을 주장하는 환경단체의 주장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전북녹색연합은 새만금 수질이 20년전 더 보다 악화됐다며 해수유통 필요성을 주장했다.

전북녹색연합에 따르면 바닷물이 거의 다다르지 않는 새만금호 상류지점은 11.0㎎/ℓ로 6급수의 수질을 기록하는 등 좀처럼 수질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 그동안 새만금 수질개선에 투입된 예산은 4조원에 달하고 있다.

당장 내년에 제2차 수질개선종합대책(2011~2020)이 완료될 예정이어서 3단계 대책수립 또는 해수유통 등을 논의해야 할 상황이다. 문재인 정부의 4대강 살리기와 환경단체의 하천 생태계 복원 등의 주장이 맞물리면서 전북은 2가지의 해수유통 사안이 발생할 전망이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금강하굿둑 개방이 결정되면 새만금 해수유통을 주장하는 환경단체의 명분과 논리에도 힘이 실릴 수밖에 없다”면서 “과거 정부와 달리 문재인 정부가 새만금에 대한 지원이 큰 상황에서 전북도가 대 놓고 해수유통을 반대하기도 힘들 것이다”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외출 필수품 된 마스크...‘비싸지고 귀해지고’ 불만 폭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