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1 18:08 (금)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조성 차질 우려
상태바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조성 차질 우려
  • 김영묵 기자
  • 승인 2018.09.1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요예산 552억원 중 25%인 136억원만 반영....투자 희망에도 용지 부족

새만금 산업단지내에 추진중인 새만금산업단지 장기 임대용지 조성 사업이 정부의 부정적인 인식으로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국내·외 기업의 투자유치는 물론 새만금의 조기 개발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11일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새만금 투자를 희망하는 국내·외 기업들이 선호하는 ‘새만금 장기 임대용지 조성 사업’에 필요한 (2019년도)예산 552억 중 25%인 136억원만이 예산안으로 편성됐다.

새만금 장기 임대용지 조성 사업은 새만금 산단 내에 30만평 규모로 산업단지를 조성해서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최장 100년까지 장기 임대해주는 사업으로 2018년부터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당초 전북도는 이 장기 임대용지 조성 사업을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추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정부가 지난 4월 군산 현대조선소에 이어 GM 자동차 공장의 폐쇄 등으로 인한 경제난 극복을 위해 군산 지역을 산업위기 대응지역으로 지정하고, 10만평을 우선 개발할 수 있는 예산 272억원을 지원하면서 조기 착공되었다.

물론 나머지 20만평은 2019년도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이같은 장기 임대용지 조성 사업의 조기 착공에 따라 지역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곧바로 기업 유치에 나서 이날 현재까지 모두 10개 기업으로부터 30만3000평 규모의 입주 의사를 확인했다.

실제 3개사는 입주에 따른 MOU를 이미 체결했으며, 그 부지가 18만2000평에 이르고 있다, 이중 1개사는 연내에 10만평 규모의 입주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올 말까지 나머지 7개 기업도 모두 12만1000평 규모의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때문에 올해 개발하는 임대산단 10만평과 내년까지 개발하는 20만평 등 모두 30만평을 개발해도 임대 산업단지가 부족한 실정이다.

하지만 기재부는 이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8월 초를 기준으로 장기 임대용지 분양률이 저조하다면서 내년도에 전북이 요구한 20만평의 25%인 5만평만 개발하라면서 예산도 4분의 1 규모로 삭감 반영한 것이다.

전북도의 한 관계자는 “새특법 시행 이후에 새만금 장기임대 산단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용지 부족난을 겪고 있다”면서 “현대조선소와 GM자동차 공장의 폐쇄로 어려운 군산 및 전북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예산 552억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김영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칼럼] 증상 다양한 역류성식도염, 치료 방법은?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