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21:02 (월)
민속국악원 창극 <춘향실록-춘향은 죽었다> 서울 공연
상태바
민속국악원 창극 <춘향실록-춘향은 죽었다> 서울 공연
  • 박해정 기자
  • 승인 2018.01.2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기념…국립국악원 예악당 무대에

국립민속국악원(원장직무대리 전종윤) 대표 창극 <춘향실록(春香實錄)-춘향은 죽었다>가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기념으로 2월 8일~9일 양일간 국립국악원 예악당 무대에 오른다.

창극 <춘향실록-춘향은 죽었다>는 역사적 사실에 기반해 춘향과 몽룡의 사랑을 비극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이 작품은 1992년 KBS역사스페셜 ‘이몽룡은 실존인물이었다’ 다큐멘터리를 통해 대두된 ‘성이성’을 통해 알게 된 춘향의 실제 모습과 판소리 춘향가의 이야기 구조를 더해서 새롭게 구성됐다.

줄거리는 눈 내리는 광한루를 배경으로 ‘성이성’과 ‘늙은 사내’가 만나 그때의 일을 회상하며 극이 시작된다.

사랑하는 춘향을 두고 몽룡은 한양으로 떠나고 새로 부임한 변학도의 수청을 거절한 춘향은 결국 죽음을 맞는다.

몽룡은 초로에 접어든 나이에 다시 남원을 찾아 이야기를 전해 듣게 되고 슬픔과 한으로 남긴 춘향의 편지를 읽으며 극은 마무리 된다.

이 작품의 관람포인트는 무대 전체를 뒤덮는 ‘눈’과 판소리 창법으로 편곡된 샹송 ‘눈이 내리네(Tombe La Neige)’이다.

눈과 배우들의 연기는 관객에게 상상력을 자극해 극을 보는 재미를 한층 더 극대화 시킨다.

또한 반주에는 국악기와 더불어 서양 선율악기 ‘피아노’가 연주되는데 피아노 선율이 극 중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국악기와 판소리, 삼박자가 어우러지는 무대를 만들어 낸다.

작곡자 김백찬이 직접 연주에 참여하고 국악기와 어우러져 완성도 높은 연주를 선보인다.

지기학 연출자는 “오랜 기간 춘향과 관련한 공연물을 다수 구성·연출해 오며 가졌던 고민이 이 작품 속에 고스란히 반영됐다”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소리꾼들이 그려내는 춘향의 모습, 소신(所信)을 지켰고 무변(無變)의 사랑으로 남은 ‘춘향’이란 인물을 재조명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석 1만원이며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 및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에서 예매할 수 있다.
박해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