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1 16:25 (화)
신해식·김두성·최명표씨 제29회 전북문학상 영예
상태바
신해식·김두성·최명표씨 제29회 전북문학상 영예
  • 박해정 기자
  • 승인 2018.01.1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시상식…창작지원금 200만원

제29회 전북문학상에 신해식 시인과 김두성 수필가, 최명표 평론가 등이 선정됐다.

15일 전북문인협회(회장 안도)에 따르면 전북문학관에서 서재균 심사위원장과 정군수, 최정선 심사위원 등이 심사한 결과 신해식 시인과 김두성 수필가, 최명표 평론가 등 3인을 제29회 전북문학상 수상자로 결정했다.

신해식 시인은 1989년도에 등단해 올해에는 여섯 번째 시집 <가슴을 지배하는 한줄기 첫사랑의 추억으로>를 출간했다.

풍물시 동인 회장과 전북문협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전북대 평생교육원과 김환태 문학관에서 시를 강의하고 있다.

김두성 수필가는 1994년 포스트 모던으로 등단해 올해 두 번째 수필집 <행복은 이미 당신입니다>를 출간했다.

남원문인협회 지부장을 연임하면서 지방문단 활성화에 이바지 하는 등 그 공적을 높이 평가받았다.

최명표 평론가는 1990년에 등단해 그동안 전북근대문학자료(6권)을 정리한 중견 평론가다.

특히 지난해 전북문단 70년사 발행의 주도적 역할을 했으며 최근 3년간 발표한 평론이 무려 23편에 이른다.

시상식은 오는 20일 바울문화센터에서 열리며 수상자들에게 각각 창작지원금 200만원이 주어진다.
박해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포럼 2024: 생존을 넘어 번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