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전시·공연
어쿠스틱 재즈 선율 속으로 '풍덩'25일 오후 8시 공간봄 ‘O:neul’ 콘서트
박해정 기자  |  muse434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5:24: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갑작스레 닥친 한파에 마음을 데워주는 따뜻한 재즈 음악이 한옥마을에 울린다.

25일 오후 8시 마당 목요초청공연으로 ‘O:neul’의 재즈콘서트가 한옥마을 공간 봄에서 개최된다.

‘O:neul’은 보컬 박라온을 중심으로 안강호(기타), 송미호(베이스)가 모여 따뜻하고 공간감 있는 음악을 들려주는 재즈 트리오다.

‘오늘-현재’라는 공간에 세심하고 간결한 선을 그리듯 만들어 가는 이들의 음악은 어쿠스틱한 사운드에 바탕을 두고 있다.

각자 개인적으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이 세 명이 처음으로 선보인 싱글, ‘너와 나의 사랑 이야기’는 음악에서의 불필요한 힘을 빼고 그 공허함을 받아들이는 사운드적 특징을 가장 잘 담아내고 있는 작품이다.

이들은 이후 2016년 5월 ‘Fly Again’과 2016년 7월 ‘Monday Island’ 싱글 음원을 발표했다.

이후 올해 2018년 1월에 자작곡으로 이루어진 음반이 발매 될 예정이다.

보컬 박라온은 2009년 첫 정규 앨범 <My Secret>을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발매하고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하기 시작했으며 그 후 2011년 2집 <My Romance Car>와 2013년 3집 <Park Raon with Hori Hideaki>를 발매했다.

‘서울 솔리스트 재즈 오케스트라’의 전속보컬로써 2010년 1집<D.D.R.>, 2집<팔도유람> 앨범에 참여했다.

기타리스트 안강호는 하드코어 펑크 록 밴드 ‘닥터코어 911’의 멤버로 활동하는 등 록 기타리스트로써 활동한 바 있으며 임재범, 윤종신, 소향 등의 가수 세션, ‘나는 가수다’, ’불후의 명곡’ 등의 방송 세션으로 활동했다.

2014년에는 <Fly Again>이라는 자신의 곡을 직접 노래하여 발매하는 등 보컬리스트로써의 면모를 드러낸 바 있다.

베이시스트 송미호는 Berklee College와 Purchase NewYork 주립 음악 대학원에서 수학했으며 귀국 후에는 2014년 피아니스트 이길주와의 듀오앨범 <Identical Mind>, 컨템퍼러리 재즈 밴드 ‘유리알 유’의 <주머니 속의 꿈>을 비롯해 그녀 자신이 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퀸터플렛’의 첫 앨범<Quintuplet>등을 발매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해정기자

박해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인사말연혁찾아오시는길고충처리인독자권익보호위원회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Copyright © 2018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