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9 17:51 (토)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뽐낸‘전주 핸드메이드 상품’
상태바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뽐낸‘전주 핸드메이드 상품’
  • 양규진 기자
  • 승인 2017.04.27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9품종 2천210여점 박람회 전시, 해외 관람객들에 호응

전주 핸드메이드 상품이 세계적인 국제 수공예도시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그 가치를 뽐내고 있다.

26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 따르면 전주우수 수공예품이 지난 22일부터 오는 5월 1일까지 10일간 이탈리아 피렌체 포르테짜 다바소에서 개최되는 ‘2017 피렌체 국제 수공예 박람회’에 참가한  해외 관광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핸드메이드(Handmade)를 통해 세계적인 도시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는 ‘국제 수공예박람회’는 올해 81회째를 맞고 있다. 세계 50여 개국, 800여 업체, 12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을 정도로 수공예분야에서는 세계적인 박람회로 평가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참여한  전당은 지난해 전주의 명품 수공예품을 전시하고 무형문화재 수공예품을 직접 시연 등 전주 수공예품의 우수성을 선보여 세계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전당은 전주가 ‘핸드메이드 시티’(Handmade City)로 나아가기 위한 차원에서 전시 위주의 행사에 비중을 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수공예품 판매와 공예인들의 역량강화에 초점을 두고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수공예품의 직접 판매를 통해 실질적인 수익을 발생시키고, 제품의 우수성을 세계인들에 직접 평가를 받는 데 행사의 방점을 뒀다.

전당은 박람회 참가를 위해 전주한지를 소재로 한 49품종 2천210여점의 수공예품을 현지에서 전시하고 판매도 진행, 상당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실제로 전주한지를 만져보고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도록 무료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현지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전당은 박람회와 함께 전주지역 수공예 작가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박람회 기간동안 ‘피렌체 공예공방 벤치마킹’ 프로그램을 추진할 방침이다.

오태수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이번 박람회 참가를 통해 우리지역에서 생산된 우수 수공예품이 세계인들에게 인정받고 해외 판로의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며 “전주가 세계 속에 뻗어나가는 핸드메이드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전초기지는 피렌체 박람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양규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2보]전북 군산 코로나19 70대 여성 확진...역학조사 진행 중
  • 김제 요촌동, 2020년 저소득층 대상 찾아가는 복지 방문상담 실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