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17:43 (화)
“새만금, 석탄폐기물 매립장화 안될 말”
상태바
“새만금, 석탄폐기물 매립장화 안될 말”
  • 최홍욱 기자
  • 승인 2016.05.1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단체“계획 철회” 촉구

“석탄재폐기물투기장으로 전락한 새만금은 필요 없다”

새만금석탄재반입저지대책위는 11일 성명서를 통해 “한국농어촌공사는 한국중부발전주식회사와 체결한 새만금산단3공구 대행개발계획을 즉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군산생태환경시민연대회의와 전북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 2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미 2009년 전북소재 11개 건설사가 새만금산단 매립토 전체(1억1500만㎥)의 83%에 해당하는 9600만㎥를 군산항 준설토 활용계획을 제출했으나 알 수 없는 이유로 시행되지 않고 있다”며 “그런데 이제 와서 한국농어촌공사와 중부발전측은 대행개발이라는 명목으로 서천과 보령에 있는 석탄재폐기물을 가져다가 새만금에 투기·매립하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무엇 때문에 군산항 준설토를 놔두고 동일한 양의 보령화력 석탄재폐기물과 준설토를 가져오려고 하는지 의문이다”며 “기업에게 2중, 3중의 특혜를 주려는 정부의 계획에 들러리 서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대책위는 “석탄재의 환경 유해문제는 차치하고라도 준설토투기장이 사라지면 군산항은 준설을 하지 못해 쓸모없는 항으로 전락하거나 준설토를 버릴 투기장을 다시 건설해야 하는 문제가 생긴다”며 “새만금을 석탄폐기물매립장화 하고 석탄화력발전단지를 만들려는 거대한 음모로 인해 송전탑피해 주민들의 생존권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최홍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전북지역 대학 '개강 추가연기' 검토 필요
  • 외출 필수품 된 마스크...‘비싸지고 귀해지고’ 불만 폭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