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칼럼기고해돋이독자투고기자의시각
기사 (전체 3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고] [온고지신] 사람이 살다보면
過而不改是謂過矣“잘못을 저지르고도 고치지 않는 것이것이 바로 잘못이다 ”사람이 살다 보면, 여러가지 어려운 일들을 겪게 됩니다. 몸이 한 군데씩 망가지고 고장 날 때가 있습니다. 그런 때는 재빨리 나서서 고쳐야 합니다. 재빨리 나서서 고치지 않으면 영
전민일보   2016-01-25
[기고] [온고지신] 불을 끈 사람만 알아주는 세태
曲突徙薪“굴뚝을 꼬불꼬불하게 만들고땔나무는 다른 곳으로 옮기도록 하십시오 ”길 가던 한 나그네가 어느 집 앞을 지나면서 우연히 그 집 굴뚝을 바라보았더니, 굴뚝은 반듯하게 뚫려져있고 곁에는 땔나무가 잔뜩 쌓여 있었습니다. 그걸 본 나그네는 주인에게 다
전민일보   2016-01-22
[기고] [온고지신] 사람은 자기가 본대로만 믿는다
非知之難也處之則難也“진실을 아는 것이 어려운 게 아니라아는 것에 대처하는 게 어렵다”중국 춘추시대(春秋時代)때 송(宋)나라에 부자가 있었습니다. 부자라서 아주 큼직한 집을 짓고 살았는데, 어느 여름날 비가 내려 그 집의 담장이 무너졌습니다.담장이 무너
전민일보   2016-01-20
[기고] [온고지신] 되지도 않을 일을 공연히 고집하는
聖人不期修古不法常可“성인은 옛것을 반드시 따르지 않고,영원불변하는 법을 내세우지 않는다 ”중국 춘추시대 송(宋)나라에 매우 부지런한 농부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그가 밭에서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저쪽에서 커다란 토끼 한 마리가 펄쩍 튀어
전민일보   2016-01-18
[기고] [온고지신] 한번쯤 곰곰이 생각해 볼 이야기
子之廢學若吾斷斯織也“네가 배움을 그만둔 것은내가 이 베를 끊어버린 것과 같다”단기지교(斷機之敎)라는 말이 있습니다. 글자 그대로 풀이하면, 베틀(機)에 있는 비단을 끊어버리는(斷) 가르침(敎)이라는 뜻으로, 배움(學)을 중간에 그만두어서는 안 된다는
전민일보   2016-01-15
[기고] [온고지신] 흙수저를 물고 태어나면
性相近也 習相遠也“사람이 타고난 성(性)은 서로 비슷하지만습성은 서로 멀어진다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수저계급론’이라는 게 떠돌고 있습니다. 부모 재산에 따라 계급이 금수저와 은수저, 동수저와 흙수저로 나눠진다는 겁니다.이를테면, 부모 자산이 20억
전민일보   2016-01-13
[기고] [온고지신] 닭 잡는데 어찌 소 잡는 칼을 쓰느냐
割鷄焉用牛刀“닭을 잡는데 어찌 소 잡는 칼을 쓰느냐”공자(孔子)의 제자 가운데 자유(子游)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중국 춘추시대 오(吳)나라 사람으로, 공문십철(孔門十哲)에 속하며, 자하(子夏)와 더불어 문학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던 인물입니다.「논어(論
전민일보   2016-01-06
[기고] [온고지신] 겨울의 의미는 무엇인가?
貞者事之幹也“정이라는 것은 사물의 근간이다주역(周易)은 괘(卦)를 그려놓고, 우주만물이 변하는 이치를 설명하면서 사람 사는 방법을 가르쳐줍니다. 괘(卦)는 모두 64개로 이루어지는데, 맨 먼저 나오는 괘가 건(乾)입니다.괘는 우주 만물이 존재하는 방식
전민일보   2016-01-04
[기고] [온고지신] 나이가 든다는 것
及其老也血氣旣衰戒之在得“늙어서는 혈기가 쇠잔해버리니경계할 것이 이득인 물욕에 있다”헨리 나우엔이 쓴 책 「나이 든다는 것」에 따르면, 더러 인간 존재의 한계를 훌쩍 뛰어넘어 따듯하고 부드럽게 품어주듯 환하게 빛나는 광채를 바라보는 노인을 만나게 됩니다
전민일보   2015-12-30
[기고] ‘한국관광의해’ 중국인 개별관광객 유치 주력해야
중국은 해외여행 송출규모가 연간 1억명 이상으로 3년 연속 세계 1위인 세계 최대의 핵심관광 시장이다.지난 한해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수는 600만명을 돌파하였고 생산유발에 부가가치를 더해 경제적 파급효과는 28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또
전민일보   2015-12-29
[기고] [온고지신] 狙公은 교활한 사람이 아닙니다
聖人以智籠群愚亦猶狙公之以智籠衆狙也名實不虧使其喜怒哉“성인이 지혜로써 어리석은 무리를 농락하는 게저공이 지혜로써 원숭이 무리를 농락하는 것과 같다”중국 송(宋)나라에 저공(狙公)이란 사람이 있었습니다. 원숭이(狙)를 잘 기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전민일보   2015-12-23
[기고] 새만금 신공항 산뜻하게 출발합시다
대형 국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제일먼저 주무부처의 국가계획에 반영이 되어야하고 그 다음 순서가 타당성조사에 이어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하여 사업의 투자대비 수익이 있어야 사업이 추진된다. 사업타당성이 확보되려면 공항의 경우 무엇보다도 항공
전민일보   2015-12-22
[기고] 한해를 돌아보고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또다시 겨울이다. 날씨도 춥고, 눈도 많이 내린다. 몸과 마음은 웅크려진다. 올해는 더욱 그렇다. ‘서울가서 잘하라’며 성원을 보내준 도민 앞에서 한없이 작아진다. 우리당이 겪고 있는 문제로 도민께 걱정을 끼쳐 송구할 따름이다. ‘죄송합니다’그렇다고
전민일보   2015-12-21
[기고] [온고지신] 무위는 텅 빈 상태로 만드는 것
天地不仁以萬物爲芻狗聖人不仁以百姓爲芻狗“천지는 불인하여 만물을 추구로 삼고성인도 불인하여 백성을 추구로 삼는다”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을 읽다보면 무위(無爲)란 말이 참 많이 나옵니다. 글자 그대로 함(爲)이 없다(無)는 말입니다.함(爲)이 없다
전민일보   2015-12-18
[기고] [온고지신] 인생은 조릉(雕陵)의 장자다
噫物固相累二類相召也“아아, 세상 만물이 본래 서로 얽혀있고,이로움과 해로움은 서로를 불러들이는구나 ”사마천(司馬遷, 서기전 135∼86?)이 쓴 노자한비열전(老子韓非列傳)에 따르면, 장자는 송(宋)나라 몽(蒙) 출신으로 칠원리(漆園吏)를 지냅니
전민일보   2015-12-16
[기고] 군대, 이제 특기와 적성을 살려서 가자
며칠 전 전북지방병무청에서는 조금 특별한 음악회가 열렸다.‘해군 군악대와 함께하는 나라사랑 안보 콘서트’로 20여명의 군악대원이 군가와, 성악, 클래식, 크리스마스 캐럴 등 수준 높은 노래와 연주를 보여주어 직원들의 정서함양은 물론 안보의식을 고취하고
전민일보   2015-12-15
[기고] 호남과 크리스마스 캐럴
마주보고 달리는 열차와 같다. 언제 꽝! 소리를 내며 충돌할지 모르는 긴장감이 흐른다. 그야말로 가파른 정국, 새정치민주연합얘기다.문재인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가 주고받는 기자회견은 신물나는 핑퐁게임 같다. 국민들은 짜증날 수 밖에 없다.끝이 안보이는
전민일보   2015-12-10
[기고] [온고지신] 이제는 연대가 필요하다
志士仁人無求生以害仁有殺身以成仁“지사와 인자는 살기 위해 인을 해치는 일이 없고자기를 죽여 인을 이루는 일은 있다 ”현대 스웨덴의 보편복지틀을 매듭지은 사민당 총리이자 중립노선을 새롭게 정의한 정치가인 올로프 팔메의 삶을 담은 책 「울로프 팔메: 스웨덴
전민일보   2015-12-02
[기고] [온고지신] 하늘이 싫어하실 것이다!
天厭之天厭之“하늘이 싫어하실 것이다!하늘이 싫어하실 것이다!”스승이란 무엇일까요? 오늘날 스승은 학생보다 많은 것을 알고 또 학생보다 높은 지위와 권위를 지녀서 학생을 가르치고 관리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그런데 공자는 어땠을까요? 양자오가
전민일보   2015-11-30
[기고] 통일로 가는 길목 ‘북방농업’
정부의 ‘통일대박론’에서부터 ‘드레스덴 선언’, ‘이산가족 상봉’에 이르는 일련의 최근 기류는 남북관계 전환의 모멘텀이자 통일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 이면에는 북한의 만성적인 식량난을 외면할 수 없는 인도적 차원의 남북농업협력 재개의 필
신성용 기자   2015-11-2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전민일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제호 : 전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  발행일 : 2003-05-12  |  발행·편집인 : 이용범  |  편집국장 : 박종덕
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