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칼럼기고해돋이독자투고기자의시각
기사 (전체 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독자투고]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관심과 배려 또 다른 사회통합
‘탈북자’와 ‘북한이탈주민’, ‘귀순자’, ‘귀순북한동포’, ‘북한이주민’, ‘새터민’ 등 시대와 관점에 따라 다양하게 불리는 북한이탈주민들이 우리 주변에 많이 거주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2014년 12월 기준 총 2만 7500여명의 북한이탈주민이
신성용 기자   2015-02-26
[독자투고] 방학 중 청소년 언어폭력에 관심을
스마트 폰 확산으로 청소년 사이에 언어폭력은 물론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과 저주 그리고 부모 비하까지 도를 넘은 청소년 언어폭력이 소통수단에서 흉기로 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한다.청소년들의 언어 사용 오염도가 심각한 상황이라는 인식이
신성용 기자   2015-01-22
[독자투고] 범죄경력 회보서, 이제 인터넷으로 발급 받으세요
경찰은 국민이 쉽게 범죄경력을 확인하고, 어린이집·PC방 등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기관)에서 성범죄자 등 취업 결격여부를 신속하고 편리하게 확인 할 수 있도록 범죄경력 회보서를 인터넷으로 손쉽게 발급받을 수 있는『범죄경력회보서 발급시스템』제도를 20
박철의 기자   2015-01-14
[독자투고] 술과 범죄로부터 연말을 안전하게
연말연시에 접어들어 각종 송년모임 및 신년행사 등으로 인하여 그 어느 때 보다 술자리가 빈번하게 되면서 술로 인하여 범죄의 표적이 되거나 자신도 모르게 가해자가 되는 경우가 많아 술 권하는 우리 사회의 단면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계절이다. 술에 취한
신성용 기자   2014-12-10
[독자투고] 김제경찰과 인터스텔라(Interstellar)
요즘 김제에 있는 올망졸망 지평선영화관에서 가장 인기있는 영화는 ‘인터스텔라’이다. 이 영화는 인류의 생존을 위해 새로운 별을 찾아나선 우주인들을 그린 SF 장르이다.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한 터라 중력개념이나 웜홀 등 어느 정도 기초지식은 있다고 생각
신성용 기자   2014-12-03
[독자투고] 전기사용 전 안전점검 ‘선택’이 아닌 ‘필수’
최근 서울 건물신축 공사장에서 작업자가 옮기던 파이프가 고압선에 닿아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하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전기는 깨끗하고 편리 하지만 잘못 다루면 재산은 물론 우리의 소중한 생명까지 위태롭게 할 수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전력에
신성용 기자   2014-11-27
[독자투고] ‘1분의 여유’가 만드는 아름다운 기적
운전경력이 많은 사람일수록 운전 중에 앞차가 서행을 하면 짜증을 내거나 욕설을 하며 경적을 울리는 등 전혀 다른 사람처럼 행동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세상에서 바쁘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그러나 느낌의 시간으로 분노하지 말
신성용 기자   2014-11-18
[독자투고] 외국인 이민자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현재 전 세계에서는 다문화주의가 팽배해져 가고 있다.세계를 하나로 묶는 글로벌 시대, 지구촌 시대는 이제 우리나라 깊숙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하더라도 우리는 한민족이라는 이름하에 어려움을 극복하여 왔다. 그러나 요즘에 와서도 한민족이
신성용 기자   2014-11-10
[독자투고] 112신고 위치 표지판을 아시나요?
누구나 초행길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하거나 다급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면 순간 당황하게 되고 판단능력 및 시야가 좁아진다고 한다. 도시와 달리 시골은 특정된 건물이 적고 산과 들이 많아 경찰의 도움을 쉽게 받고 싶어도 현장 위치를 몰라 신속한 도움을 받지
신성용 기자   2014-10-27
[독자투고] 아동학대, 과연 가정 내부의 일인가?
지난해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줬던 울산과 칠곡의 아동학대 사망사건은 ‘남이 개입할 수 없는 가정 내부의 일’로 여겨졌던 사회적 인식을 변화시켰고 그 결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지난해 말 국회를 통과해 9월 29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최
신성용 기자   2014-10-09
[독자투고] 당구장 불법 사행성 게임기 근절되어야
당구장 한쪽에 버젓이 자리 잡고 있는 불법 사행성 게임기 ‘체리마스터’. 체육시설인 당구장에서 이 같은 사행성 게임기가 몇 십 년째 꾸준히 운영되는 것은 아마 서민들의 소소한 도박심리를 이용하려는 업주들의 한탕주의 때문일 것이다. 그 동안 경찰에서 이
신성용 기자   2014-10-06
 1 | 2 
여백
전민일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제호 : 전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  발행일 : 2003-05-12  |  발행·편집인 : 이용범  |  편집국장 : 박종덕
전민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