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1 03:39 (금)
정읍시, 맥류 붉은곰팡이병 등 병해충 적기방제 당부
상태바
정읍시, 맥류 붉은곰팡이병 등 병해충 적기방제 당부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4.04.19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밀, 보리 등 맥류 농가를 대상으로 이삭에 큰 피해를 주는 붉은곰팡이병 등 병해충 예방을 위한 적기방제를 당부했다.

붉은곰팡이병에 감염된 맥류는 이삭의 낟알이 암갈색으로 변하고 알이 차지 않아 수확량이 줄고 품질이 떨어진다.

또한 구토와 복통 등 식중독을 유발하는 진균독소를 생성해 사람과 가축에게 피해를 줄 수 있고 제거가 어렵기 때문에 재배할 때는 물론 수확 후 저장 시까지 붉은곰팡이에 오염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붉은곰팡이병원균은 포장에 남아 있는 보리, 밀 또는 벼과(화본과) 식물의 병든 잔여물에서 월동하며, 이듬해 출수기인 4월 중하순부터 개화기 사이에 온난 다습하고 강우가 3일 이상 지속될 때 주로 발생한다.

방제는 지역과 품종에 따라 맥류의 생육상황이 달라지기 때문에 약제 살포 시기도 달라질 수 있으나 이삭이 패기 직전이나 팬 후 적용약제를 10일 간격으로 23회 뿌려줘야 한다.

밀과 보리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적용약제는 캡탄수화제와 디페노코나졸·프로피코나졸 유제가 등록되어 있으며, 안전사용기준에 맞춰 사용해야 한다.

이주연 기술보급과장은 최근 이상 고온과 잦은 강우로 많은 포장에서 붉은곰팡이병 발생이 예상된다적기방제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