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군산해경, 영해 밖 불법낚시·선원 위장 조업 일제단속
상태바
군산해경, 영해 밖 불법낚시·선원 위장 조업 일제단속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5.01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기 등 동원…안전저해 행위 근절

군산해양경찰서는 한 달간 영업구역을 벗어난 낚시행위에 대해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최근 영업구역을 벗어나 낚시어선업을 영위하기 위해 낚시객을 선원으로 허위 신고해 어선으로 출·입항하는 행위가 증가하고 있다.

낚시어선업의 영업구역은 시·도지사의 관할 수역이며, 외측 한계는 영해선 내측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는 사고발생 시 거리가 멀수록 구조 대응시간에 한계가 있어 관할 수역내에서 자율적으로 영업을 하도록 다중이용선박의 안전에 중점을 둔 것이다.
 
특히 영해를 벗어나 영업 행위를 하는 경우 위법 사실을 숨기기 위해 자동위치발신장치(AIS)를 꺼두는 경우가 있어 그 위험성이 더 커지고 있다.
 
실제 지난달 6일 낚시어선 A호는 승선원 22명을 태우고 육지로부터 30여km 떨어진 군산 영해 외측 5.5km(3해리) 해상에서 위치발신장치를 끈채 불법으로 낚시 영업을 하다 해경 항공기와 경비함정에 의해 단속 되기도 했다.
 
이에 해경은 영해 해상교통관제센터(VTS)와 경비함정, 항공기 등 육·해·공 입체적 단속활동을 통해 낚시어선 등 다중이용선박의 안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낚시어선의 영해 외측 운항을 감시하기 위해 출항과 동시에 위치발신장치 등을 꼼꼼하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박경채 군산해경서장은 “다른 낚시어선과의 무리한 경쟁을 피하고자 영해 외측으로 항로를 정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일제단속을 통해 바다에서의 안전 저해 행위를 근절하고 낚시어선 종사자와 낚시객의 준법정신을 고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