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14:51 (화)
최명희문학관, 한글날에 다채로운 낭독과 체험행사 진행
상태바
최명희문학관, 한글날에 다채로운 낭독과 체험행사 진행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10.0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명희문학관이 한글날인 9일 관람객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낭독과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열리는 행사의 주요 내용은 소설 '혼불' 속 옛이야기를 동화로 만나는 시간이다. 한국문학관협회의 ‘지역문학관 특성화 프로그램 지원사업’으로 제작된 뒤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동화 ‘신발 얻은 야광귀’와 ‘나무꾼과 개구리’를 함께 읽고 이야기를 나눈다.

작품 속 나무꾼과 개구리, 야광귀 형제, 청암부인과 콩심이 등을 연기한 창작극회 배우 박규현·이종화·김수연·김소연 씨가 낭독 공연을 선보이고, 관람객과 ‘나도 주인공! 동화 낭독하기’ 시간을 갖는다. 연극배우에게 다양한 역할의 목소리와 표정 연기 방법을 배우고, 동화 속 등장인물로 분해 이야기의 주인공이 되어본다. 

각색 작업에 참여한 김근혜·이경옥·장은영 동화작가와는 원작인 '혼불' 속 야광귀와 개구리 이야기를 읽고, 소설이 동화로 새롭게 태어나는 과정 등을 이야기 나눈다. '혼불'에 나오는 단어를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며 아름다운 우리말과 친해지는 ‘국어사전을 펼쳐라!’도 같이 열린다. 참가자에게 동화책과 책갈피를 선물로 준다. 

또한 '혼불'에 등장하는 명문장을 멋진 손글씨 작품으로 담아가는 ‘혼불문장나눔’과 작가 최명희의 취재수첩인 길광편우 만들기, 누름꽃을 더해 나만의 책갈피를 만드는 꽃갈피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운영한다. 이날 행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예약으로 운영된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