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2 18:08 (수)
전북도,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지정 추진
상태바
전북도,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지정 추진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4.18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지역 고창·부안서 주민설명회
올해 행정절차 거쳐 내년 착공 예정

 

전북도가 새만금으로 피해를 본 서남권역 고창·부안군에 해상풍력 발전단지 집적화를 주도해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도는 지자체 주도하에 효율적으로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고자 ‘신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 지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는 환경친화적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집단으로 설치하고 운영하기 위해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ㆍ이용ㆍ보급 촉진법'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지정·공고하는 구역을 말한다.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로 지정받으면 도가 집적화단지 조성 사업계획 수립을 총괄한다. 또 도는 집적화단지를 개발하는 발전사업자도 민관협의회, 산업부와 협의해 선정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도가 해상풍력 사업에 대해 지자체 주도형 사업으로 인정받아 해상풍력 발전량에 따른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0.1에 해당하는 금액이 지자체 세입으로 들어온다.

지자체 세입으로 들어온 사업수익은 해상풍력단지 주변지역의 발전사업에 쓰이게 되는 이점이 있다. 

해상풍력 발전단지 주변지역 지원사업은 어촌계별 맞춤형 지원사업을 비롯해 도로시설, 상하수도시설, 환경·위생시설, 운동·오락시설, 복지회관 건립 등 지역주민을 위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사회복지 관련 시설 확충 및 지원 프로그램 운영사업, 지역주민 소득증대 사업 등 다양하다.

이에 도는 지난 16일 집적화단지 지정 절차 중의 하나로 고창 해당지역에서 주민 설명회를 열고 주민여론을 수렴했다.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추진절차의 투명성"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주민지원 방안에 대한 관심도도 높았다.

주민들은 지난 2011년부터 2018년까지 해상풍력 추진을 반대했고, 반대이유로는 새만금 조성으로 어업구역이 축소돼 어업을 못한데서 오는 소득 감소 원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21일에는 부안지역 주민 설명회가 예정돼있다. 이번 설명회에 대해 도는 최근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지속 증가 상황을 반영해 강화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홈페이지 사업공고와 전화, 이메일 등을 통해 의견수렴 채널을 다양화 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특히 주민의견 수렴결과와 환경입지 컨설팅 결과를 종합해 산업통상자원부에 해상풍력 집적화단지 지정을 신청할 계획인 가운데 올해는 인허가 사항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2023년에는 착공할 예정이다.

총2.4G 규모의 해상풍력 집적화단지는 14조 원이 투입될 대규모 사업으로, 해당 중앙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올 상반기 중에 신청서를 검토 후 신ㆍ재생에너지정책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해당 자치단체를 실시기관으로 선정하고 집적화단지에 대한 내용을 지정·공고하게 된다.

김희옥 도 신재생에너지 과장은 “주민의견 수렴을 통한 전국 최초의 해상풍력 집적화단지 지정으로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