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거리 위 흉물' 취급 받는 무단방치 자전거
상태바
'거리 위 흉물' 취급 받는 무단방치 자전거
  • 신준수 기자
  • 승인 2024.05.0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간 무단방치된 자전거들이 거리 위 흉물로 취급받고 있다.

길가에 방치된 자전거는 시민들의 통행을 방해하고 도심의 미관 역시 해쳐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2일 오전 덕진동의 한 골목길. 거리마다 자전거가 한두 대씩 주차돼 있다.

그중 눈에 띄는 것은 먼지가 쌓이고 녹이 슨 자전거들.

이들은 오랜 기간 무단방치된 자전거들이었다.

인근에서 만난 한 시민은 “1년 정도 같은 길로 출퇴근하고 있는데 다닐 때마다 녹슨 자전거를 마주친다. 안 그래도 좁은 인도인데 매번 피해 다니기도 귀찮다”며 불편을 호소했다.

비슷한 시각 금암동의 한 아파트 자전거 보관대에서도 오래된 자전거들이 난립해 있다.

아파트의 한 주민은 “주변에 학교가 많아서 학생들이 타고 다니는 자전거가 보관대에 많이 있다. 문제는 학생들이 학교를 졸업하면 자전거를 잘 타지 않아 보관대에 오래 방치된다는 것이다. 자전거가 한 대만 넘어져도 옆에 있던 자전거들과 함께 널브러져 있어 미관상 좋지 않다”고 말했다.

전주시는 녹이 슬고 먼지가 쌓여 무단방치로 추정되는 자전거에 계고장을 부착한 후 10일 동안 별다른 조치가 없을 시 자전거를 수거하고 있다.

전주시에 따르면 지난 3년간(2021~2023년) 계고장을 부착한 건수는 959건, 수거까지 이어진 대수는 총 681대로 나타났다.

지난달 29일 전북 소통대로 홈페이지에서는 무단방치 자전거의 해결책으로 자전거 등록제를 제안하는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자전거 등록제는 자전거에 차대번호를 부여해 무단방치와 함께 도난 및 분실도 예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 고양, 제주, 울산 등 일찍부터 자전거 등록제 시행 중인 지자체가 많아 전주시에서도 이를 시행하자는 목소리는 예전부터 나온 바 있다.

전주시의 한 관계자는 “자전거 등록제는 과거에 논의가 나온 적이 있다. 다만, 시민분들이 직접 오셔서 등록해야 하는 방식이라 현실적으로 등록 자체가 저조할 것 같아 결국 진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에서 설치한 자전거 보관대나 보도 같은 공공장소는 정기적으로 현장 점검에 나서고 있지만 아파트 같은 사유지는 단속이 어려운 상황이다. 자발적인 수거를 통한 시민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준수수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