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임신한 전처 흉기로 살해한 40대 재판행
상태바
임신한 전처 흉기로 살해한 40대 재판행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4.2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한 전처를 흉기로 살해한 4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황성민)는 살인 등의 혐의로 A(40대)씨를 구속 기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10시 1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가게에서 전처 B(30대)씨와 전처의 남자친구인 C(40대)씨 등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로 인해 B씨는 숨졌으며, C씨는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범행 후 김제로 도주한 뒤 자해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1시간여 만에 A씨를 발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당시 B씨는 임신 7개월 상태였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B씨를 병원으로 옮겨 응급 제왕절개를 통해 태아를 무사히 구조했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장례비, 제왕절개로 태어난 신생아의 진료비 긴급 지원 등 유족에 대한 보호·지원 조치를 취했다”며 “피고인에게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소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