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1 03:39 (금)
4.10 총선...유권자들 차분한 분위기 속 투표소 발길
상태바
4.10 총선...유권자들 차분한 분위기 속 투표소 발길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4.11 0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진 10일 오후 전주시 완산구 개표소가 마련된 화산체육관에서 투표함이 도착하자 개표사무원들이 개표를 시작하고 있다.  백병배기자

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0일 도내 투표소에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전주 팔복동에 마련된 한 어린이집 투표소는 이른 아침부터 투표를 하기 위한 주민들로 북적였다.

이 가운데 힘든 몸을 이끌고 노인용 보행기에 의지해 '소중한 한표'를 행사하러 온 고령의 유권자들도 눈에 띄었다.

노인들은 투표사무원의 부축과 안내에 따라 신분증 등을 미리 지갑에서 꺼낸 뒤 차분하게 투표에 임했다.

팔복동에 거주하는 이모(80)씨는 "두 발로 걷기는 힘들지만 나라의 일꾼은 내손으로 뽑겠다는 생각으로 힘든 몸을 이끌고 투표하러 왔다"며 "누가 당선되는 나라 발전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들이 겸 투표소를 방문한 가족단위의 유권자들도 많았다.

김모(48)씨는 "가족들과 벚꽃구경을 나온김에 근처 투표소까지 방문했다"며 "후보들이 공약한 것을 말로만이 아닌 실제로 도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꼭 실천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만성동 투표소가 마련된 한 아파트에서는 잠옷 등 가벼운 옷차림으로 투표소를 찾는 유권자들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모(36)씨는 "분리수거 하러 나왔다가 투표까지 하고 간다"며 "당 보다는 공약을 보고 투표하려 했지만, 공약이 구체적이지도 않고 와닿는 내용도 별로 없어서 이번에도 당을 보고 투표했다"고 말했다.

투표소 앞에는 첫 투표를 마친 대학생 여럿이 투표 후 SNS 인증샷을 게제하기 위해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도 보였다.

투표를 마친 한 대학생은 "우리 청년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소중한 한표를 행사했다"며 "친구들에게도 문자를 보내 투표를 독려하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투표소를 헷갈려 발길을 돌리는 유권자들도 심심찮게 포착됐다.

금암2동 투표소는 총 3곳으로 한 지역에 몰려 있다보니 어르신들의 경우 투표소를 헷갈려 하는 경우가 많았다.

한 어르신은 금암2동 제3투표소인 금암실버마당을 지정받았지만, 약 100m 내에 위치한 금암도서관 투표소로 향했다. 다행히 선거 사무원의 안내를 받고 원래 투표소로 발걸음을 돌릴 수 있었다.

윤모(72)어르신은 "이사 온지 몇 개월 되지 않다보니 바로 옆에 투표소가 있어 헷갈렸다"며 "선거 사무원의 도움을 받아 소중한 한표를 선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민호기자·신준수수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