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01:30 (월)
백승록 시인 네 번째 시집 '초목이 토해낸 산추 바람' 펴내
상태바
백승록 시인 네 번째 시집 '초목이 토해낸 산추 바람' 펴내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3.0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과 삶을 형상화한 미학 정신이 돋보이는 작품
인생의 내적 단장(丹粧)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편들의 묶음

우리는 
가슴이 내려앉고
심장이 까맣게 타들어 갈 만큼
사랑을 위해 아파보았는지
우리에게 주어진 자투리 나날들 
가정화원 가꾸기에도
너무 짧은 세월입니다.

- 백승록 詩, 인생 빛 중에서 -

시인이자 수필가인 백승록(77)시인이 네 번째 시집 '초목이 토해낸 산추 바람' (빛남출판사·10,000원)을 펴냈다.

전북 장수군 계북면의 심산유곡에 살고 있는 백 시인은 자연과 하나 되며 자연의 이치를 터득하고 자연과 삶을 형상화한 그의 미학 정신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인간의 정, 세상을 바르게 보는 따뜻한 눈과 산속 깊은 곳에 살면서 외로움 속 깨달음과 함께 자연과 동화되는 이미지를 생동감 있게 풀어내고 있다.

시집은 △제1부 굴뚝에 피는 그리움 △제2부 섣달그믐을 밝힌 별 △제3부 산추잎새와 인생잎새 △제4부 쑥국새의 귀향 등 총 85편이 수록돼 있으며, 작품 대부분이 자연과 인생을 노래하는 시들로 가득하다.

정훈 문학평론가는 “‘시집 초목이 토해낸 산추 바람’은 삶의 관조와 반성에 이은 시인이 지켜내고자 하는 인생의 내적 단장(丹粧)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편들의 묶음”이라면서 “백승록 시인은 산야에 파묻혀 살면서, 시간이 지나면서 자아내는 자연의 장엄한 풍경을 숭고하게 응시한다. 자연은 시인에게 묶음의 지혜를 전하는 스승임을 깨닫고, 이에 절로 터져 나오는 감탄사와 함께 깨달음의 표식을 언어로써 형상화하는 것이다”라고 평했다.

정훈 문학평론가는 특히 “이번 시집은 백승록 시인의 삶의 좌표와 인생관이 녹아있는 한 편의 기록임과 동시에, 자연이 인간에게 남기는 선물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하는 일종의 수기이기도 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연의 언어가 들려준 말로 기록한 수기, 이 수기야말로 우리 인간이 도달해야 하고 꿈꾸어야 할 세계가 무엇인지 귀띔하는 메시지”라면서 “시는 바로 이런 가능성을 인간에게 불어넣는 언어의 무늬요, 다른 장르에서는 흉내 내기 힘든 문학의 씨앗”이라고 강조했다.

백승록 시인은 책머리에서 “선과 악이 변질하며 가지고자 하는 경쟁 모두를 사랑으로 응고시켜 주는 잡초 방석에 앉아 순리를 거역하지 않는 자연과 공생하며 일상을 사랑하고 있다”며 “자연의 골격인 물과 초목, 오염되는 물은 초목이 정화 시켜 주고 정화된 물은 생명을 지켜주며 상부상조하는 생존의 법칙이 자연이구나”라는 생각을 깨닫게 되었다고 적었다.

백승록 시인은 전북 완주군 봉동읍 출생으로 2011년 계간 '새시대 문학'을 통해 시와 수필로 등단했다. 국제펜한국본부 이사, 한국문협 회원, 한국현대시인협회 회원, 부산문인협회 이사 역임, 부산문학상 결선 심사위원으로도 참여했으며, 일간 신문에 칼럼을 쓰기도 했다.

시집으로 '삶을 그려낸 초상화', '삶 그리고 동행', '꿈을 가꾸는 인생', '초목이 토해낸 산추 바람'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